[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 마을공동체 지원사업이 첫발을 뗀지 3년이 지났다. 서울시는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3년동안 총 7만여 명의 주민이 참여했고, 2,700여 개 주민모임이 형성됐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 마을공동체 사업은 도시의 양적 성장 이후 나타나는 다양한 사회문제를 사람간의 관계와 소통, 공동체의 회복으로 해결해보자는 목표 아래 시행되어 왔다.

유창복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장은 "마을공동체 네트워크 연구 및 평가를 통해 그간 마을 안에서 새로운 실험들이 시도되고 다양한 관계가 맺어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렇게 맺어진 관계들이 앞으로도 지속돼 마을공동체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 정책도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는 오는 9일 은평구 청년일자리허브 1층 다목적홀에서, 마을활동가 및 일반 주민, 연구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을, 3년의 변화 그리고'라는 이름의 마을공동체 종합보고회를 가진다. 이 자리에서는 총 3부에 걸쳐 마을지원센터에서 진행한 연구결과들을 공유하고 마을공동체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정책 지원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종합보고회는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관련 세부 내용은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마을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