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지난시즌 최하위에 머물렀던 한국전력이 확 달라졌다.

최근 2시즌 연속 꼴찌를 기록한 한국전력은 올시즌 상위권 전력으로 평가받고 있는 LIG손해보험을 첫 경기에서 잡아내면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한국전력은 20일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남자부 LIG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3-1(22-25 25-16 25-18 25-20)로 역전승을 거뒀다.

쥬리치(24점)와 전광인(22점) 쌍포가 팀 공격을 주도했다. 특히, 전광인인 70%가 넘는 순도 높은 공격성공률을 자랑했다. 서재덕은 서브에이스 4개를 포함해 9점을 기록했다.

한국전력은 시즌 첫 승을 역전승으로 장식해 올해 선전을 예고했다.

LIG손해보험은 첫 경기에서 뒷심 부족을 보였다. 에드가(23점)와 김요한(13점)이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에드가에게 파상공세를 당해 1세트를 내준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 전열을 정비해 분위기를 바꿨다.

한국전력은 2세트 9-6에서 전광인의 시간차 공격과 후인정의 블로킹 등을 앞세워 12-6으로 달아났다. 18-13에서도 전광인과 쥬리치의 스파이크 등으로 내리 4점을 따내 승부를 갈랐다.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도 12점을 합작한 전광인과 쥬리치의 활약을 앞세워 역전에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한국전력은 4세트 11-8로 앞선 상황에서 쥬리치의 시간차 공격과 서재덕의 오픈공격에 힘입어 13-8로 달아났다. 21-18에서도 쥬리치의 오픈 공격이 연달아 터지면서 승부를 갈랐다.

LIG손해보험 김요한은 10개의 실책을 범하는 등 공격성공률이 33.33%로 저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