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가 발주한 주요 SOC(사회간접자본) 공사들이 우선순위에 밀리면서 적은 예산 탓에 준공이 늦춰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2008년 이후 서울시가 발주한 50억원 이상 규모의 SOC 공사는 총 15개다. 이 중 당초 2015년 8월 준공예정이던 월드컵대교 건설공사는 현재 공정률이 18%에 불과했다. 이같은 추세로 볼 때에는 2041년 8월에나 준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5년 6월에 준공예정인 율곡로 창경궁앞 도로구조개선공사는 현재 공정률이 38%에 머물러 2026년 4월에서야 준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연말까지 준공예정이라던 구리암사대교 연결도로 개선공사 역시 공정률이 44%밖에 되지 않아 2022년 5월에서야 제 모습을 갖춘다. 이외에도 겸재교 건설과 연결도로 확장, 신림~봉천터널 도로건설, 신사사거리~고양시계간 도로개설 공사가 현재대로 진행된다면 10~20년 걸릴 것으로 전망됐다. 도시고속도로연결램프(정릉길) 설치 공사는 현재 속도대로라면 2150년 9월 완공된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5개 사업은 공사가 예산투입 지연으로 중단된 상태고 공사재개 시기도 불투명한 실정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신림~봉천터널 도로건설 공사는 예산이 없어 공사 재개가 불투명하고 잠원2 빗물펌프장 신설공사, 동부간선도로 확장공사, 신상도 지하차도 확장공사, 마곡지구 재생수 처리사업은  주민 민원과 예산 부족 문제가 맞물려 사업이 진척되지 않고 있다.

이 의원은 "대부분의 사업이 사업 준공일과 비교해볼 때 준공예정일 준수를 위한 예산배정액에 비해 턱없이 낮아 공사기간이 기하급수적으로 연장되어 시민불편 지속가중 및 공기연장간접비 등 예산낭비적 요소가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성산대교 인근에 지어지는 월드컵대교 조감도   ©위키백과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이노근 #S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