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는 우리 민족의 가장 큰 명절인 한가위를 맞이하여 서울글로벌센터 8층에서 2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서울 거주 외국인 주민 150여명과 함께 하는 한가위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근로자, 유학생 등을 비롯하여 각 국 대사관, 상공회의소, 외국인 커뮤니티, 글로벌빌리지센터 등 외국인관련 기관, 단체에서도 참가할 예정이다.

한가위 한마당은 우리 국악으로 구성된 '공연 한마당'을 시작으로 <택견시연>, <민요 배우기>, <인간 윷놀이>로 구성된 '어울림 한마당'이 열리며 마지막으로 <한복체험>, <송편빚기>, <한가위 전통음식 시식>, <민속놀이 체험>, <소원 쓰기> 등 '체험 한마당'으로 이뤄진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가 외국인들이 서로 교류하며 정보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가위의 풍요로움을 외국인 이웃과 함께 나누고 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는 열린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서울글로벌센터가 외국인주민이 서울생활에서 겪는 불편사항부터 창업 및 비즈니스까지 전반적인 분야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