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연료비가 일반 LPG택시에 비해 13% 수준으로 매우 저렴하고, 초미세먼지 등 배출가스가 없어 친환경적인 전기택시 10대가 하늘색 옷을 입고 9월부터 서울 시내를 달린다.

서울시는 르노삼성자동차의 전기차 'SM3 Z.E.' 10대를 투입,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오는 9월부터 '15년 4월까지 8개월간 친환경 전기택시를 시범적으로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전기택시의 이용요금은 기존의 중형택시와 마찬가지로 기본 3,000원이고 이후 142m당 100원의 요금(시간요금은 35초당 100원, 15km/h 미만 시에만 적용)이 적용된다. 이용방법도 일반 택시와 같다.

서울시는 이번 '전기택시 시범사업'을 통해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택시의 상용화에 앞서 극복해야 할 기술적 과제는 물론, 전기택시를 도입했을 때 택시회사의 경영 여건이 어느 정도 개선되는지를 확인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내 등록 택시는 총 7만2천대이며, 주된 연료는 LPG를 사용한다. 최근 LPG가격이 급등하면서 택시업계의 경영난이 매우 심각해지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오래 전부터 택시 연료의 다변화를 요구해오고 있는 실정이다.

향후 운행에 들어가는 전기택시는 LPG택시에 비해서 연료비가 매우 저렴하고 대기 오염물질도 배출하지 않는 특징이 있다. 서울시는 1회 충전시 상대적으로 짧은 주행거리, 충전 인프라 부족 등 단점으로 지적되던 전기택시의 문제 해결 방안에 초점을 맞춰 사업성을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이 기간동안 서울시립대학교가 전기택시 상용화 가능 여부 시험에 나선다.

박원순 시장은 "이번 '전기택시 시범 도입 및 실증사업' 기간 동안 전기차 구입비용 지원이나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전기택시 보급을 확대시키는 방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연료비도 적게 들고 무엇보다도 대기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전기택시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전기택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