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에 거주하는 청년 300명이 모여 시의 청년 정책 입안에 나선다. 이들은 최대 관심사인 '청년일자리'는 물론 '주거', '복지' 등 청년정책이 이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청년정책 혁신에 관심이 많은 청년 300명 선발해 '청년정책네트워크'를 구성, 현실을 반영한 '청년의, 청년에 의한, 청년을 위한 정책'을 개발 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번 2기는 지난해보단 50명 늘어난 총 300명을 모집·운영하며, 특히 올해는 청년정책 비전과 계획을 수립·실행하는 전체 과정에 청년 당사자들을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해 능동적 거버넌스 모델을 구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들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실천적 경험과 학습의 장을 제공한다.

청년들은 모집이 완료되는 9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활동하며, 일‧주거‧복지‧교통‧문화‧생활안전망 등 주요 분야별 이슈에 대한 집중 논의와 연구를 통해 정책과제를 도출하게 된다.

'청년정책네트워크'는 서울에서 활동하는 만18세~만39세 청년이면 누구나 지원가능하며, 오는 9월 17일까지 서울청년일자리허브 홈페이지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청년정책네트워크'를 총괄운영 예정인 권지웅 서울시 청년명예부시장은 "지속가능한 서울과 청년의 삶을 위해 다양한 상상과 대안적 실천의 경험과 학습의 장을 형성함으로써 시정참여의 폭을 더욱 넓히는 능동적인 거버넌스 모델을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엄연숙 서울시 일자리정책과장은 "청년정책네트워크 1기를 통해 청년들이 정책주체로 발돋움하기 시작했다면, 이번 2기 발족은 청년이 성숙한 정책주체로 도약하는 계기"라며 "청년정책 혁신과 효과적 추진을 위해 더욱 견고한 정책적 파트너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