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시원한 공연장이나 전시장으로의 일명 '문화피서'를 표방하며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청소년클래식 공연과 국악콘서트, 소통콘서트 등을 통해 시민들의 지친 일상에 충전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5일 서울시는 ▴세종문화회관 ▴남한골 한옥마을 ▴시민청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재미랑 ▴청계천문화관 ▴금나래아트홀 등 시내 7개 문화공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소개했다. 전시회는 모두 무료다.

이창학 서울시 문화관광디자인본부장은 "여름방학과 여름휴가가 한창인 8월, 색다른 문화체험을 즐기고 싶은 청소년들과 지친 일상을 공연‧전시를 보며 충전하고 싶은 시민들을 위해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여름방학을 맞아 청소년을 위한 <썸머 클래식(Summer Classic)>과 <미스터리 청소년 음악극 '꿈.꾸.세(꿈꾸는 세종)'>가 열린다.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아름다운 전통음악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악콘서트 <평롱[平弄]: 그 평안한 떨림>이 열린다. 특히, 8월 중에는 여름방학 특별이벤트로 최대 65%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시민청에서는 8월 마지막주 토요일 「서울시」로 유명한 감성시인 하상욱과 세계 최초로 개인 인공위성을 발사한 미디어아티스트 송호준이 함께하는 <소통콘서트>가 열리고, 청계천문화관에서는 마장축산물시장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서울의 푸줏간 展>이 열린다.

남산‧명동 일대에서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남산 애니메이션센터에서는 9월17일(수)까지 <김동화 특별전>이 열리고 만화문화공간 재미랑에서는 <달토끼 서울에 그림을 그리다> 기획전시가 이달 말까지 열린다.

금천구 금나래아트홀 갤러리에서는 이 8월 14일까지 열린다.

청계천문화관에서는 9월14일(일)까지 고기 밥상이 시작되는 곳, 마장축산물시장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마장동의 역사를 공부할 수 있는 <서울의 푸줏간 展>이 열린다.

이밖에도 8월의 문화행사 및 세부 행사문의는 서울문화포털과 각 해당기관 홈페이지 및 120 다산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