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원 국무총리가 4.19 혁명 정신을 이어받아 한단계 더 도약할 것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19일, 서울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기념식에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대독한 기념사에서 이같이 밝히며, "4·19 영령들이 소망했던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 모든 분야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4.19 혁명에 대해 시장경제를 꽃피우고 민주주의의 등불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진정한 선진국 사회를 이루기 위해서는 올해 기념식의 주제처럼 진정한 국민화합을 실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번 지방선거가 반목과 대립이 아니라 화해와 통합의 계기가 되도록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비정상의 정상화를 통해 과거부터 지속돼온 잘못된 관행과 제도,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는 전면적인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날 참배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국가보훈처장과 4.19 관련 단체 대표들,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참가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4월 학생혁명기념탑 앞에서 헌화와 분향을 한 뒤 묵념하고 희생자 넋을 기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홍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