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사흘째인 18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으로 각종 유언비어가 퍼지고 있다. 심지어 방송사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내 허위 사실을 쏟아낸 여성도 등장했다.

이 같은 허위 사실 유포는 애타는 마음으로 실종자들의 생환을 바라는 가족들에게 크나큰 상처로 남는다. 현지에서 일하는 경찰 등 구조대는 물론 국민에게 혼란을 주고 공분을 사고 있다.

진위여부조차 안된 사고 발생 첫날부터 나타났다. 선박 안에 갇힌 실종자인 양 구호 요청을 하는 문자메시지가 논란이 된 것이다. 경찰 수사 결과 이는 경기 김포시에 거주하는 초등학생이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메시지에는 '아진짜전화안터져문자도안되게ㅗ뭐도안되데닽체문자니까지금여기배안인데사람있거든아무것도안보이는데남자애드ㅡㄹ몇몇이랑여자애들울고있어나아직안죽었으니까아네사람잇다고좀말해줄래'라고 쓰여있었다.

문자메시지에 사고 내용을 담은 뉴스 속보로 가장한 인터넷 주소(URL)를 보내는 스미싱(사기 문자)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해당 스미싱 문자는 특정 언론사 이름으로 '여객선(세월호) 침몰사고 구조현황 동영상'이라는 문구와 URL을 포함하고 있다.

문자에 포함된 URL을 클릭하면 스마트폰에 '구조현황.apk'라는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돼 문자와 통화 기록 등이 빠져나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셋째날인 18일 오전 홍씨는 자신이 '민간 잠수부'라고 주장하며 방송 인터뷰에서 10여분 동안 허위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홍씨는 "정부 관계자가 민간 잠수부 투입을 막고 있다", "민간 잠수부들과 정부 관계자의 협조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민간 잠수부 가운데 생존자와 대화를 시도했고, 신호도 확인했고 대화도 했다" 등 발언을 해 파장을 불러왔다.

이에 해경 등이 인터뷰 내용에 반박하며 해명자료를 냈다. 해당 방송국 보도국장은 뉴스특보를 통해 "실종자 가족과 정부, 해경, 민간 구조대에게 혼란을 드린 점 사과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경찰은 허위 문자메시지 유포자 등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처벌할 예정이다. 경찰은 홍씨를 조사한 뒤 발언이 허위사실로 밝혀질 경우 명예훼손 등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SNS등 인터넷에는 '정부가 실종자들의 시신을 발견하고도 이를 숨기고 있다'거나 '지방 선거에 이용하려고 한다'는 확인되지 않은 글이 떠돌고 있다.

한편 경찰청은 이날 이성한 청장 주재로 대책 회의를 열고 세월호 침몰 관련 유언비어가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전국 사이버 수사요원을 총 동원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SNS 등으로 퍼지는 유언비어 2차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사이버 수사요원 1038명이 수시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특정 사건을 이용한 스미싱은 이제까지도 있어왔다"며 "그들에게는 이런 상황을 이용하지 말라는 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생존자 사칭 문자를 보낸 초등학생의 경우 사태의 심각성을 이해하지 못해 장난으로 그랬을 수 있다"며 "이성적인 판단 능력도 낮고 자신들의 행위가 누구에게는 상처가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근거 없는 소문이 퍼지는 원인을 찾으려는 인간의 근본적인 속성에 따라 저마다 결론을 내려버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곽 교수는 "큰 사건이 벌어지면 대중 사이에 '배후가 있다'는 음모 이론이 돌기 마련"이라며 "지금처럼 불안한 상황에서 대중들은 저마다의 이론으로 사건에 대한 원인을 찾고 결론을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확실한 언론 보도 등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대중이 의존할 것은 SNS상의 확인되지 않은 루머들"이라며 "루머가 한차례 돌고 나면 그것이 사실인 양 각인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실종자사칭문자 #실종자사칭스미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