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실종자 구조 작업이 계속 되는 가운데 구조에 나선 군(軍) 현장구조지원본부는 세월호에 리프트백(공기 주머니)을 18일 설치했다.

군 현장구조지원본부는 이날 오후 "수색 구조 작전에 투입된 해군 잠수사들이 10t급 리프트 백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공기 주머니인 리프트 백을 배에 걸어놓으면 배가 추가로 가라앉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 세월호 침몰 수중 작업 환경이 개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지원본부는 추가로 35t급 리프트 백을 25개까지 설치해 최대 885t의 부력이 세월호에 가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독도함을 포함해 28척의 함정과 항공기 24대, 해난구조대(SSU), 특수전 전단(UDT) 요원 등 400여명을 투입해 해상 및 수중 탐색을 진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현재 수중 구조 작업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월호는 18일 현재 완전히 바다속에 가라앉은 상태여서 선미에 남아있던 공기가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조금씩 새어 나간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리프트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