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생존자 구조 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민간잠수부가 당국의 저지로 수색이 더디다고 주장했다고 MBN이 18일 보도했다.

MBN은 이날 민간잠수부 혼가혜씨와 인터뷰를 통해 "민간 잠수부들과 관계자들 사이에 협조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이라며 "장비 지원이 거의 제대로 되지 않아 수색 진행이 어렵다"고 전했다.

홍씨는 인터뷰에서 "정부 관계자가 잠수하지 못하게 막아서는 등 14시간 이상 구조작업이 중단됐다"며 "민간 잠수부에게 대충 시간이나 떼우고 가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 잠수부가 배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소리까지 들었다"며 "현지 상황은 언론에 보도되는 것과 전혀 다르다"고 주장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MBN홍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