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학대학교(총장 유석성 박사) 글로벌사중복음연구소(GIFT, 소장 최인식 교수)는 10일, 100주년기념관에서 '오순절 성결운동 지도자 마틴 냅과 21세기 한국성결교회'라는 주제로 창립기념 제1회 국제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서울신대 성결신학연구위원회가 주최했고, 데이비드 번디 박사(Dr. David D. Bundy, 뉴욕신학교)와 이연승 박사(보스톤대학교 신학박사)가 주제 발표를 한 후 최인식 교수가 논찬을 맡았다.

발제자들은 19세기 '레디컬 성결운동' 그룹의 활동과 만국성결교회의 창립을 주도했던 마틴 냅(Martin W. Knapp, 1853~1901)에 초점을 맞춰 발표했다.

'근대성을 위한 종교'라는 주제로 발표한 번디 박사는 마틴 냅 당시 귀족적인 감리교와 달리 가난한 이들을 중심으로 한 민주화 운동을 한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당시 진보 운동이 탄압을 많이 받았기에 초기 성결운동도 함께 탄압을 받아서 1940년대부터 약화돼 보수적으로 변화됐다고 밝혔다.

이연승 박사는 '마틴 냅과 급진적 성결운동'으로 발제했다. 그는 냅은 부흥운동, 성서중심주의, 완전성, 국제성 등의 신학 개념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최인식 교수 논찬에서 "성결교회의 역사적 출현과 그에 따른 성결교회의 신학적 정체성에 대한 물음에 마틴 냅의 존재는 결정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이번 세미나가 갖는 의미를 부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학술세미나 #서울신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