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전국동시지방선거를 90일 앞둔 6일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 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6.4 지방선거가 90일 앞으로 다가온 6일, 선거 출마를 위한 고위공직자의 사퇴시한이 오늘까지로 다가오면서 분위기가 가열되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고위공직자의 출마선언을 보면 유정복 전 안행부 장관이 인천시장에, 그의 직속부하인 박찬우 전 안행부 제1차관은 충남 천안시장에 출마했다. 정진석 전 국회 사무총장(장관급)과 이병길 전 국회 사무차장(차관급)도 최근 사직하고 각각 충남지사와 여주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중앙정부에 공직자가 없는 야권에서는 직은 유지하되 등록 시점부터 권한만 행사할 수 없는 광역단체장을 제외하면, 김상곤 전 경기 교육감(1급) 정도만 눈에 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선거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종일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으며, 만약에 있을 긴급 사안에 신속히 대응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6.4지방선거 #선거관리위원회 #유정복 #사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