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George W. Bush) 미국 제43대 대통령이 3일 서울 극동방송에서 대담하고 있다.   ©CBS

조지 W. 부시(George W. Bush) 전 미국 대통령이 3일 오후 5시 극동방송(이사장 김장환)에서 특강 및 대담을 펼쳤다.

미국 제 43대 대통령을 역임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에 위치한 극동방송 아트홀에서 '남북 통일과 국제 정세'라는 주제로 30분에 걸쳐 대담을 진행했다.

이번 대담에는 김요셉 목사(수원원천침례교회 목사, 수원기독초등학교 교목)가 대담자로 참여하였으며, 정재계 및 교계 인사와 500명이 청객으로 참석했다. 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은 특별 공연으로 함께 했다.

조지 W. 부시(George W. Bush) 미국 제 43대 대통령.   ©CBS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와 이번 방한 기간 중 탈북자와의 만남에 대해서 "그동안 '자유'를 접할 기회가 없던 북한 국민들이 자유를 찾아서 용감한 행동을 취했다는 것이 놀랍다"며 "자유의 소식이 북한에 하루 속히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2001년 9・11테러를 회상하며 위기에 처했을 때 큰 힘이 되었던 신앙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그는 "법이 정하는 범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했다"고 말하며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미국 내 교회와 크리스천들이 보여준 모습이 큰 힘이 되었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갖게 된 유화를 그리는 취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65세가 되었을 때 무언가 새로운 취미를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애완견과 고양이를 그린 그림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기도'의 능력에 대해서도 언급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무엇보다 통일에 대한 국민의 간절한 염원이 필요하다. 이는 통일에 대한 간절한 기도로 이어진다"고 말하며 기도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극동방송 내방은 지난 2010년 6월 이후 약 4년 만에 이뤄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시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