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평화연구원과 온누리교회 통일위원회
특별공동포럼 포스터. ©주최측 제공

한반도평화연구원과 온누리교회 통일위원회는 오는 19일 오후 2시 온누리교회 양재 온유홀에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한반도, 교회의 역할'을 주제로 특별공동포럼을 개최한다.

행사에서는 신범식 교수(서울대 정치외교학부)와 최광순 선교사(우크라이나 국립세무종합대 교수)가 각각 ‘우크라이나 전쟁의 원인, 경과, 그리고 향후 경로와 한반도 시사점’,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현지 교회의 시각과 선교사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 토론자로는 김중호(산업은행) 조동준(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공영수(인도 네루대 박사) TBA 등이 참여한다.

또 개회식에서는 조동준 원장(한반도평화연구원,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이 개회사를, 이재훈 목사(온누리교회)가 환영사를 전하며, 이태환 온누리교회 통일위원회 위원의 폐회사로 행사는 마무리 된다.

한편 주최 측은 "미·중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전세계가 출렁이고 있고, 북한의 도발까지 겹쳐 한반도에 변동이 커지고 있다"면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살피고 한반도에 대한 시사점과 교회의 역할을 모색하는 이번 포럼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