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됐다. '자유와 연대 : 전환기 해법의 모색(Freedom and Solidarity: Answers to the Watershed Moment)'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연설에서는 '자유'라는 단어가 21번 등장했다. 11분간의 연설 동안 객석에서는 7번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윤 대통령은 8번째 연설을 맡은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연설을 진행 중이던 이날 오후 12시20분께 김일범 의전비서관과 유엔총회장에 입장했다. 검정 양복에 짙은 남색 넥타이를 착용한 윤 대통령은 왼쪽 가슴에 태극기 배지를 단 채였다.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황준국 주유엔대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김일범 의전비서관 함께 한국 대표부 자리에 앉은 윤 대통령은 통역기를 오른쪽 귀에 끼고 연설을 경청했다.

윤 대통령은 연설 사이사이 왼편에 앉은 박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며 미소를 짓거나 고개를 끄덕였다.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자 윤 대통령은 각국 대표부와 함께 손뼉를 치며 예우했다. 카타르 군주인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연단에 올라설 때도 윤 대통령은 박수를 치며 환영했다.

카타르 군주의 연설 중 윤 대통령은 자신의 연설을 위해 자리를 이동했다. 총회장에 들어선 지 약 30분이 지난 후 윤 대통령의 연설이 시작됐다.

윤 대통령은 연단에 오른 후 의장석에 앉은 처버 커러쉬 유엔총회 의장에 목례했다. 커러시 의장도 함께 고개를 숙이며 인사했다.

"처버 커러쉬 총회 의장님의 취임을 축하한다"로 시작된 윤 대통령의 연설은 자유, 연대, 책임 등을 강조하며 약 11분간 이어졌다. 각국의 정상에 약 15분의 기조연설 시간이 주어지는 것을 고려한다면 다소 짧은 편이다.

윤 대통령은 연설에서 자유는 21번, 연대는 8번, 지원과 책임은 각각 7번과 3번을 말하며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건희 여사는 1층 특별석에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승목 경제수석 등과 함께 앉아 윤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들었다. 갈색 재킷에 검정 바지를 입은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왼쪽 가슴에 태극기 배지를 착용했다. 각국 정상들의 배우자들이 유엔총회 연설을 듣는건 관례다. 문재인 전 대통령 연설때도 김정숙 여사가 특별석에 자리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연설 중간중간 수석들과 함께 박수를 치며 공감을 표했다. 2층의 방청석에 앉은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 등 한국 측 인사 여러 명도 윤 대통령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특히 "자유가 위협 받을 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그 자유를 지켜야 한다" "개도국의 디지털 교육과 기술 전수, 투자에 더욱 많은 지원을 해야 하고 유엔은 이를 이끄는 노력을 배가하여야 한다"는 등 윤 대통령이 세계 무대에서 유엔의 역할과 한국의 지원을 강조할 때 각국 대표부와 방청석에서 박수가 터졌다.

윤 대통령의 연설은 "평화와 번영을 위해 유엔과 함께 책임을 다하겠다"는 다짐으로 끝났고 각국 참석자들은 윤 대통령에 약 10초간 박수를 보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유엔연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