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항의하면서 개시한 대만 인근의 공중 및 해상 군사훈련을 7일(일) 4일째 연속 실시했다고 말했다.

국제사회는 대만해협 긴장의 진정을 촉구하고 있으나 이날 중국 인민해방군 당국은 장거리 공중 및 육상 공격 시험에 포커스를 맞춰 훈련을 계속했다고 밝혔다.

7일 이후에도 이 같은 훈련을 계속할 것인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만 당국은 대만해협 부근에서 작전을 펼치는 일단의 중국 항공기, 선박 및 드론을 계속해서 다수 탐지했다고 말했다. "대만 섬과 해상의 우리 선박에 대한 공격의 모의 훈련"이라는 것이다.

이 같은 중국군의 훈련에 대응해 대만 육군이 남부 핑퉁현에서 9일(화)과 11일(목) 실제 포격 훈련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대만 관영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 훈련에는 저격병, 전투 차량, 장갑차량 및 공격 헬리콥터가 동원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중국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2일과 3일 대만 타이베이를 방문한 직후 4일간의 군사훈련을 발표하고 대만 주변에 접근금지의 노-고 지역을 설정했다.

대만 국가방위부는 상황을 면밀히 정찰하고 있으며 대응 준칙에 따라 항공기와 선박을 발진 배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만의 차이잉원 총통은 "민주 국가 대만에 대한 지지"와 "지역 안보상황의 악화 저지"를 국제 사회에 촉구했다.

중국은 지금까지 대만 주변 해상의 타깃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실시하고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로 전함을 보냈다. 이와 동시에 미국과 진행하던 국방 및 기후 관련 대화를 중단하고 펠로시 의장에 제재를 내렸다.

미국의 조 바이든 정부와 같은 민주당의 펠로시 하원의장은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 기조에 대한 약속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미국의 이 정책은 중국의 '하나의 중국' 원칙과 달리 중국 베이징 정부를 합법적 정부로 인정하지만 대만과 비공식 관계 및 방위 유대를 허용하고 있다.

최근의 중국군 움직임에 대해 미 백악관의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근본적으로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이깉이 상황을 격화시킬 필요성과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만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