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3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 후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던 모습.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3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 후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던 모습.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활동 보폭을 넓히는 가운데 지인 수행 등 논란이 제기되면서 2부속실 부활 목소리가 여야를 막론하고 나오고 있다.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인 지난해 12월 "'영부인'이라고 하는 것은 지금 우리 국민들 의식에 비춰 맞지 않다"며 이같은 자리를 없애겠다며 제 2부속실 폐지를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김 여사가 봉하마을을 찾으면서 코바나콘텐츠 전 직원들이 김 여사를 수행하면서 논란이 불거지자 여당에서 조차 제2부속실을 둬 제도권 안의 관리 영역으로 들어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도 고민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약을 파기하더라도 국민들에 양해를 구하고 제2부속실을 만들지, 부속실 내 전담팀을 꾸려 인원을 보강하는 형태로 할지에 대해 대통령실 내부에서도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중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여론 무겁게 듣고 있는 단계다. 1~2주 전만 해도 제2부속실 얘기는 없었는데, 경제도 어렵고 나라가 위기상황 속에서 온 동네가 김 여사 사안으로 온 동네가 시끄러운데 어떻게 고민을 안하겠나"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내부에서도 제2부속실 신설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쪽에 더 힘이 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한 관계자는"윤 대통령은 약속(공약)을 깨는 것을 금기처럼 생각하는 분"이라며 "부속실 내 2~3명의 인원이 김 여사를 보좌하는 체제가 구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정 빼곡한 김건희 여사… 정말 '공적 영역' 아닌가

김 여사는 이번주 전직 대통령의 영부인들을 잇따라 예방하는 등 활발한 대외 행보를 보였다.

지난 13일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14일에는 국민의힘 중진 의원 부인들과 서울 용산에서 오찬을 했다. 16일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씨 연희동 자택을 예방했다. 17일에는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에 참석한 후 오후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를 서울 모처에서 만났다.

전날(18)일에는 고(故) 심정민 소령 추모 음악회에 참석했다. 추모록에 '당신의 고귀한 희생 대한민국을 지키는 정신이 되었습니다'라고 적으며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여사는 다음주 중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인 김옥숙 여사,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인 손명순 여사와도 만나며, 역대 영부인 예방 행보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부속실의 도움 없이는 움직이기 힘든 빼곡한 일정이다.

지난 13일 봉하마을 방문 당시 '지인 동행' 논란이 불거진 후 김 여사의 행보는 '비공식' '비공개'에 방점을 찍은 듯 하다. 이순자 씨, 김정숙 여사와 화담은 내용조차 공개되지 않았고 18일 고 심 소령 추모 음악회 참석 역시 사후에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의 일정은 비공개이기 때문에 (김 여사가 발언한) 내용도 사진도 공개하지 않는다"는 게 공식 입장이다.

그러나 대통령 부인의 일정과 메시지를 사적인 영역으로 볼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최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 내외분이 어떻게 사적생활이 있겠는가"라며 "제2부속실을 만들어서 이러한 것을 철저히 공적으로 제도적으로 관리를 해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金여사 전담 인력' 구성 방향으로 가닥

대통령실은 부속실에 김 여사를 전담할 인력을 구축하는 방법을 고안 중인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가 운영하던 전시·기획 회사 코바나컨텐츠에서 일하던 직원들도 대통령실에 채용될 듯 하다.

현재 대통령 부속실에는 김 여사의 업무를 전담하는 인력이 없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부속실에 있는 직원들 몇 명이 (자신의) 일을 하면서 이런 식으로 (김 여사의) 행사가 있을 때마다 도와드리는 방식으로 일한다"고 말했다.

다만 "여사의 활동을 지원할 인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있고 어떤 구성원을 어떻게 구성할지는 조금 더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건희 #제2부속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