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채 총장
서병채 총장
사역에 동참하는 것을 보면 두 가지의 스타일이 있음을 발견했다: Emotional(감성적) & Intellectual(지성적). 감성적인 사람들은 숙제가 주어지면 불타는 열정이 생기면서 신속히 시작하게 된다. 계획한 사역이나 프로젝트는 '시작'은 되어야 하니, 이런 사람들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즉, 베드로같은 스타일이 시작시에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어쩌면 비이성적이고 무모하고 충동적인 스타일이긴 하지만 그래도 가만히 앉아서 성공실패에 대해 계산만 하는 사람보다는 낫다.

독자들께서는 비행기를 만든 라이트형제를 기억하실 것이다. 그 형제는 남다른 열정을 가지고 남루한 지하에 공장을 만들고 거기서 작업하기 시작했다. 몇 번의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서 결국 비행기 하면 라이트 형제로 지금까지 최고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한 자료를 보면 같은 시기에 좀 떨어진 곳에서 다른 팀이 비행기 발명을 구상하고 있었다. 그 팀은 일류대학의 교수진들, 전문과학자들, 기계공학자들, 그리고 또 정부에서 재정지원으로 구성된 팀이다. 그런데 결국은 탁상공론으로 끝나고 말았다. 이 팀은 지성적인 사람들의 모임으로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가능성도 살펴보았을 것이다. 그러나 주어진 미션은 이루지 못했는데, 어쩌면 이것이 지성적인 사람들의 특징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 감성적인 사람들과 비교하면 그렇다는 얘기다.

한국에서 멜빈 목사님의 자료로 평신도목회 연구소를 시작할 때도 감성적인 사람들이 스태프로 먼저 들어왔다. 내가 "평신도목회로 한국교회를 돕자"라는 비전을 얘기했을때 제일 먼저 "예"라고 대답하면서 그 사역에 시작과 초석을 놓는 역할을 했다. 그 분들이 시작시에 바로 동참했기에 오늘의 멜빈대학교가 있을 수 있었다.

그러나 사역에서는 이런 감성적인 사람들만으로는 목표달성이 어렵다. 시작하는 팀과 성숙하고 끝마치는 데에는 또 다른 팀이 필요하다. 즉 좀 더 지성적인 사람들이 동참되어야 한다. 그런데 그런 사람들은 초기에는 동참하지 않는다. 여러가지를 고려하고, 또 진행상황을 보고 동참 여부를 결정한다. 1~10번까지 진행단계라면 감성적인 사람들은 1~2번에 동참하고, 지성적인 사람들은 거의 6~7번에 합류된다.

어쨋든 지도자는 이런 두 부류의 사람들이 다 필요하니 어느 쪽이 되든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할 것이다. 처음의 사람들에게는 격려가 필요할 것이고, 두 번째 사람들에게는 한 일에 대한 확증(affirmation)이 필요할 것이다. 지성적인 사람들은 더더욱 자신들의 주장과 한 일에 대한 지도자의 인정을 확실히 확인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서병채 목사(케냐 멜빈대학교 총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병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