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병채 총장
    머리가 좋냐! 지혜가 있나!
    최근에 나는 이 두 가지에 대해 생각을 해보곤 했다. 더 쉽게 말하면 똑똑하냐 지혜가 있냐로 표현해보면서, 머리좋음은 선천적이고 지혜로움은 후천적이라 생각된다. 머리좋음은 애들이나 젊을 때 회자되는 것이고, 지혜로움은 나이든 분들께 해당된다고도 보겠다...
  • 서병채 총장
    첫 졸업생의 교회 개척
    멜빈대학교에 3년간 다녀서 졸업한 학생이 교회를 개척했다고 알려왔다. 개교한지 3년이 지나니(2021년 개교) 이제 졸업생들의 방향과 진로문제가 대두된다. 사실 신학교를 졸업한 학생들의 앞에는 주로 세 가지 가능한 선택들이 있겠다. 한국이나 여기 아프리카나 유사한 현상이다. 대학원 진학, 교회 개척, 파라처치 사역. 셋 다 쉬운 것은 아니다. 나야 이제 나이도 들어서 이런 것을 시작할 일은 ..
  • 서병채 총장
    만족이냐 유익이냐!
    단기적인 만족(또는 행복, happiness)은 어떤 활동이나 행동을 할 때 그 시간 그때 그것 자체로부터 일시적으로 얻어지는 것이라고 한다. 반면에 장기적인 유익(의미, meaning)은 그런 활동에서 부산물로 주어지는 것이라고 한다. 즉 어떤 일을 할 때 만족감(행복감)도 느끼고, 또 유익하면서 의미 있는 일이라고 하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현재 내가 하는 일이나 활동이나, 더 나아가 사역..
  • 서병채 총장
    두 가지 돌봄
    목회적 돌봄(pastoral care)에는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일반적인 돌봄이고 다른 하나는 특별한 돌봄이다. 이게 무슨 뜻인가? 이것도 평신도목회 핵심개념 중 하나다. 이것은 전도하라는 설교와 실제 전도하는 것과 같이 다른 개념이다. 대부분 교회에서 전도하라고 설교하는데 많은 사람들이 무시하고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데, 왜 그럴까? 너무 평범하고 전체에게 하는 설교라서, 교인들은 그..
  • 서병채 총장
    실수로부터 배운다
    고생도 일부러 할 필요는 없듯이 실수도 일부러 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실수 안 하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겠는가! 그러니 실수라는 말이 생겨나지 않았을까. 알고 실수하기도 하고 또 모르고 실수하기도 한다. 그 당시에는 모르지만 나중에 생각해보니 실수였다고 알게 되기도 한다. 말의 실수, 인간관계에서 실수, 가르침에서의 실수, 태도에서의 실수, 친척간에 실수, 가족 내에서 실수, 자녀에게 실..
  • 서병채 총장
    실패의 영웅들
    어떤 것을 발명하는데 “1만 번이나 안 되는 방법을 알았다”고 고백한 아인슈타인. 1,093개의 미국 특허가 에디슨의 이름으로 등록되어 있다고. 이 많은 발명을 위해서 에디슨은 수백만 번의 실패를 거듭했다고. 에디슨은 우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전구를 완성하기 위해 9,999번이나 실패를 했다고. 그에게 한 친구가 “자네는 실패를 1만번 되풀이할 작정인가”라고 물었다고. 그러자 에디슨은 “나..
  • 서병채 총장
    믿음과 신뢰
    인간관계나 사역진행에 있어서 이 두 가지는 다른 것 같다. 신뢰는 너와 나 즉 일대일의 관계인 반면, 믿음은 상대방의 리더십에 대한 것이다. 물론 신뢰가 깨어지면 리더십에도 치명타이지만, 신뢰는 되어 있더라도 리더자로서 주어진 사명을 완수하는 데에 대한 “믿음을 주느냐” 하는 문제는 다른 것 같다...
  • 서병채 총장
    PACE 국제 펠로우십
    PACE 국제 펠로우십은 해외에서 한국에 유학 온 학생들과 교제할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되었었다. 이 펠로십은 카핑 박사(Dr. Kaping)와 내가 함께 시작하였다. 서울의 신촌 쪽에서 선교를 지향하는 작은 교회에서 한 달 동안 멜빈의 PACE 세미나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었다. (지금은 그 교회가 국내 대학들에 유학 온 전 세계학생들을 대상으로 선교하는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그때 그곳..
  • 서병채 총장
    사역에서 목회자들의 도전
    “평신도목회 운동은 목회자가 자신이 받은 목회적 사명을 이루기 위해 평신도들을 활용하는 것이 아니고, 평신도들이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영적 사명을 수행할 수 있도록 목회자들이 그들을 돕고 훈련하여 그들이 스스로 전임 목회자들과 함께 주님의 교회를 세워갈 수 있는 평신도 목회자들을 양성한다는 것이다.”(김상복 목사, “평신도목회 컨퍼런스”에서)..
  • 서병채 총장
    사역에 있어서의 이론과 실천
    멜빈 목사님은 책을 두 권 쓰셨다. 첫번 책은 10년간 실천을 한 후에 썼다. 그 이후 또 10년을 진행하면서 두번째 책을 썼는데 이론화시킨 책이다. 즉 20년 만에 필요에 따라 쓰게 된 것이다. 그러니 실천 먼저, 그리고 이론화된 것이다. 엄밀히 따지면 첫번 책은 평신도용이고 두번째는 목회자용이다. 그러나 목회자는 1, 2권을 다 보아야지 이 사역을 이끌고 갈 수 있는것이다. 멜빈 목사님께..
  • 서병채 총장
    피드백 써 주기
    나는 요즘 학생들에게 피드백을 써 주는 재미가 있다. 재미라기 보다 의미있다고 봐진다. 사실 이런 습관은 오래 전 나를 지도한 교수로부터 배웠다. 그분은 숙제를 내면 그것을 복사해 거기다가 직접 피드백을 적어주는 식이었다. 벌써 35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그분의 모습과 피드백으로 적어준 내용들이 생생할 정도로 나의 기억 속에 박혀있다. 그때 내용은 주로 격려와 질문이었다. "왜 이렇게 생각하느..
  • 서병채 총장
    반복의 두 가지 형태
    무슨 일이든 숙달이 되려면 반복해야 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어떤 것은 단순히 똑같은 것을 반복만 하면 된다. 예를 들어 영어문장을 수백 번 들으면 그냥 외워진다. 이것은 어릴 때 많이해 본 것이다. 암기한다, 기억한다는 단순한 형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