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접견실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접견실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해 "북한이 핵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한미일 3국간 더욱 긴밀한 공조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접견실에서 아이보시 대사 예방을 받고 "한일 양국은 안보와 경제번영 등 여러 협력 과제를 공유한 동반자"라며 "최근 한일관계 경색국면을 극복하기 위해선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자"고 당부한 뒤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한일 양국간 안보에 지대한 위협이 됨은 물론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으로 여겨지는만큼, 앞으로도 동아시아 지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윤 당선인은 양국간 관계 개선에 대해 "서로 의견 차이가 있고 일견 보기에 풀리기 어려울 것 같은 문제도 있지만, 진정성을 가지고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저는 그렇게 어려운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양국의 정치 지도자와 관료, 국민들이 강력한 힘으로 한일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강하게 밀어붙이면, 다른 문제들이 어려울 것 같지만 대화를 통해서 잘 해결될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동원 노동자 손해배상 문제, 일본 수출규제 문제 등 한일 양국간 주요 갈등 현안에 대한 해결 의지를 내보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윤 당선인은 당선 이튿날인 지난 1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외국 정상 두 번째로 통화한 바 있다. 아이보시 대사는 지난 17일 예방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확진으로 연기됐었다.

윤 당선인은 이에 대해 "당선됐을 때 바로 우리 (기시다) 총리께서 축하 메시지도 보내 주시고 직접 전화도 해 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인사를 전했다. 아이보시 대사에게는 "코로나 괜찮으신가"라고 묻기도 했다.

윤 당선인은 그러면서 "한일 현안에 대해 총리께서 많이 꿰뚫어 보고 계시고 한일관계는 미래지향적으로 반드시 개선이 되고 과거처럼 좋은 관계가 시급히 복원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양쪽 다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이에 "기시다 총리와 윤 당선인의 통화는 매우 좋은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고, 저희로서도 든든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국제질서 변동에 관해 언급했다.

이날 접견에는 윤 당선인 측에서 박진·김석기·조태용 의원과 김성한 인수위 외교안보분과 간사,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이 배석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관계 #한미일공조 #윤석열 #일본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