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단일화에 전격 합의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함게 손을 잡고 있다.
야권 단일화에 전격 합의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함게 손을 잡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3일 전격 후보 단일화에 합의하면서 불과 6일 남은 대선 판도가 요동치고 있다. 윤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면서 단일화가 선거 막판 최대 변수로 꼽혔다. 야권 후보 단일화는 중도층과 부동층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가 전날 김동연 새로운 물결 후보와 단일화를 이루고 정치개혁 이슈를 주도하며 여론의 흐름이 이 후보 쪽으로 흘러가는 여론조사가 나오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와 안 후보가 3일 전격 단일화에 합의, 다시 윤 후보와 이 후보 간 구도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특히 3일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된 깜깜이 기간에 들어가 개표 직전까지 예측 불허의 게임이 시작된 것이다.

야권 후보 단일화의 유불리에 대해선 정치권의 의견이 갈린다. 성공한 단일화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정치적 야합에 대한 응징 투표로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관측도 존재한다.

정권교체 지지층의 결집과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던 중도 및 부동층의 표가 윤 후보로 흡수된다면 윤 후보에 상당히 유리해진다. 1997년 15대 대선에서의 이른바 'DJP 연합'으로 대표되는 '성공한 단일화'의 또다른 역사를 만드는 것이다.

이종훈 정치 평론가는 "단일화가 막판 최대 변수인 건 분명하고 진즉했으면 좋았겠지만 초박빙 구도에서 윤 후보가 약간 비교 우위를 보위고 있는데 단일화가 성사돼 윤 후보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이 후보를 따돌릴 수 있는 조건이 만들어졌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에 향한 표의 3분의 2정도, 아주 박하게 보더라도 절반은 윤 후보에게 가지 않겠나"라고 전망했다.

단일화 효과를 기대하는 쪽은 대선 판도가 다자 구도에서 사실상 양자 구도로 굳혀지는데 근거를 둔다. 안 후보가 완주했을 경우 다자 구도로 대선이 치러지지만 단일화가 되면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있더라도 보수·진보 대결구도로 확연히 갈라져 보다 확실한 보수 결집을 기대할 수 있어서다.

또 단일화는 대선 판을 흔드는 '바람'의 역할을 하고 있어 안 후보가 윤 후보와 유세에 나서면 정권교체 바람으로 막판 선거 분위기를 몰아가 윤 후보에게 유리한 국면을 만들 수 있어 보인다.

사전투표일 직전에 단일화가 이뤄져 미흡하나마 사표 방지를 막을 수 있다는 점에도 양 측은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사전 투표 전날인 3일 후보직을 사퇴하면 사전투표는 본투표와 달리 현장에서 용지를 인쇄하기 때문에 비고 란에 '사퇴'라는 표시가 들어가 사표를 막을 수 있어서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안 단일화가 정치 야합에 따른 응징적 투표라는 역효과를 낳아 '나쁜 단일화'로 귀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이런 관측은 윤·안 단일화를 두고 지난 20여일간 양측이 진실공방과 기싸움을 벌인데다, 사전투표 하루를 앞두고 전격적으로 합의한 정치공학적 성격이 큰 탓에 윤 후보가 아닌 이 후보를 선택할 수 있다는 판단에 근거한다.

더불어 윤·안 단일화와 이후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과정에서도 어느 정도 마찰을 빚지 않겠느냐는 시각도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안철수 #윤석열 #단일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