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한 아파트에 격추된 미사일 등 잔해가 떨어지면서 건물이 부서지고 화재가 발생한 모습. (사진=키예프시 텔레그램 갈무리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한 아파트에 격추된 미사일 등 잔해가 떨어지면서 건물이 부서지고 화재가 발생한 모습. ⓒ키예프시 텔레그램 갈무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틀째인 25일(현지시간) 동이 트기 직전인 새벽 4시25분께부터 러시아군의 공격이 다시 시작됐다.

CNN,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5분께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시내 중심가에서는 2번의 큰 폭발음이 처음 들린 데 이어 세번째 폭발음까지 들렸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 고문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키예프에 대한 순항 및 탄도 미사일 공습이 계속되고 있다"며 "두 번의 강력한 폭발음을 들었다"고 밝혔다.

게라셴코 고문은 이후 텔레그램에 9층짜리 주거용 건물이 불에 타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키예프 드네프르강 서안 지구 주민들은 현지시간 오전 4시30분께 오소코르키 지역에서 두 차례 큰 폭발음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전 오스트리아 주재 우크라니아 대사도 "4시25분께 두 차례 폭발음을 들었다"고 트위터로 전했다.

CNN 특파원팀도 키예프 도심에서 두 차례 거대한 폭발이 발생했으며, 먼 거리에서 세 번째 폭발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 특파원팀도 "포즈냐키역과 하르키브스카역 사이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현지 매체는 우크라이나군 방공 작전에 따른 러시아 항공기 추락 가능성도 거론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작전사령부는 러시아 항공기와 드론을 공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전투기, 우크라이나 민가 공격 영상
러시아 전투기가 우크라이나 민가를 공격하는 모습. ©현지인 SNS 캡처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북쪽·동쪽·남쪽 3면에서 키예프로 행해 대규모 병력을 진격시키면서 포위망을 좁혀가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 목적과 관련,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정부를 전복시키려고 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TV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야심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그것이 바로 푸틴이 원하는 것이라고 말하기 위한 정보는 필요하지 않다. 그는 한때 소련 일부였던 이웃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을 재확립하며, 소비에트 제국을 재건하고 싶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지금 우크라이나 국경 너머에 위협이 있다. 그(푸틴)의 앞을 가로막는 강력한 무엇인가가 있다. 그것이 나토 (헌장) 5조이며, 하나에 대한 공격은 전체에 대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나토 헌장 5조는 나토의 설립 근거 조항이다. 회원국 중 한 곳에 대한 공격을 나토 전체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나머지 회원국이 자동으로 개입해 공동 방어에 나선다는 것이다.

외신들도 서방 관리들의 말을 인용, "러시아가 키예프를 수일 내로 포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