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후보실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면담, 요소수 관련 이야기가 나오자 머리를 만지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후보실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면담, 요소수 관련 이야기가 나오자 머리를 만지고 있다. ©뉴시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합류가 난기류를 타고 있다. 사실상 총괄선대위원장 자리에 내정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 후보의 이견이 계속되면서다.

김 전 위원장은 19일 오전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과 회동을 마친 뒤 '상임선대위원장 직책을 만들고 김병준 교수가 온다고 한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솔직히 모르겠다. 상임선대위원장이 뭐 때문에 필요한지 내가 잘 이해를 못하는 사람이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한길 전 대표, 김병준 교수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평가할까'라는 질문에 "특정인에 대해 뭐라고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면서도 "실질적으로 선대위에 와서 무슨 기능을 할 수 있느냐에 초점을 맞춰야 된다고 나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또 "어떤 사람이 중요하냐를 알아야지, 아무나 사람이면 다 중요한 게 아니다"고 강조하며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이 과거의 인연, 개인적인 소위 친소관계를 갖고 생각하면 안 된다. 냉정해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캠프란 게 실질적으로 어떻게 하면 캠프가 효율적으로 일해서 표를 극대화시킬 것인가에 포커스를 맞춰야지, 어떤 특정인을 어느 자리 배치하는 데에만 관심을 둬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김 전 위원장의 날선 반응과 달리 윤 후보는 김병준 전 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의 선대위 합류를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윤 후보는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병준 전 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의 영입은 조율 중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병준 전 위원장은 도와준다고 말을 했고, 김한길 전 대표는 여러가지로 고민 중인데 그래도 도와주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의 '친소관계로 인사를 하면 안 된다'고 뼈있는 조언을 한 데에는 "제가 그분들을 안 지 얼마 안 됐다. 제가 모시려고 한 거지 인간적인 친소관계가 있는 건 아니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김종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