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이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 한국 선수 200승의 쾌거를 이룩하며 세리머니 중이다. 고진영은 10일 LPGA와 인터뷰에서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을 앞두고 숫자에 연연하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BMW코리아
고진영이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 한국 선수 200승의 쾌거를 이룩하며 세리머니 중이다. 고진영은 10일 LPGA와 인터뷰에서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을 앞두고 숫자에 연연하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BMW코리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칸 위민스 챔피언십을 앞두고 고진영(26)이 "최근 7경기 중 4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지 몰랐다"며 "숫자에 대해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10일(현지시간) LPGA와의 인터뷰에서 고진영은 "나는 코스에서의 내 경기와 몸 상태에만 집중한다. 내 스윙과 퍼팅의 느낌에 관심이 있을 뿐이고, 얼마나 많이 경기하는지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8일 발표된 롤렉스 여자골프 세계랭킹에 따르면 고진영은 넬리 코르다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고진영은 레이스 투 CME 글로브나 올해의 선수 포인트 순위에 전혀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펠리칸 챔피언십에서의 경기만 집중하기로 했다.

그는 지난달 부산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한국에 있는 가족 및 친구와 열흘 간의 시간을 보내며 재정비 시간을 가졌다. 고진영은 "열흘은 조금 짧아서 한국에서 충분히 쉬지 못한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고진영의 우승 동기는 개인적 차원만이 아니다. 팀의 모든 사람들을 가능한 한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하는 마음에서다.

고진영은 "제가 이기면 가족, 친구, 매니저, 캐디까지도 나보다 더 행복할 것"이라며 "그들이 웃는 모습을 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2021년 자신의 경기에 대해서는 "힘든 시즌이었지만 잘 보냈다. 대회가 2개 남았는데 힘차게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진영은 지난 7월 VOA 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9월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10월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까지 자신이 출전한 7개 대회에서 4승을 거뒀다.

11일(현지시간)부터 14일까지 펼쳐지는 LPGA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은 시즌 28번 째 대회로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에서 총상금 175만 달러(약 20억7000만 원) 규모로 열린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골프 #lpga #고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