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지난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가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며 급등하고 있다. 이중에서도 이더리움이 높은 상승률을 보이며 투자자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다.

CNN에 따르면 이더리움은 10일(현지시간) 4850달러(575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올해 560% 급등한 수치다. 다만 7만 달러(8303만원) 선에 거래되는 비트코인은 135% 정도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이더리움이 소위 스마트 결제 뿐 아니라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의 중추로 떠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문가들도 이러한 탈중앙화 금융(DeFi) 추세가 은행업계에 더 널리 퍼질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모든 이더리움 코인은 약 5750억 달러 가치를 갖고 있다. 최근 투자자들의 관심으로 1조3000억 달러의 가치가 있는 비트코인과의 총액 격차를 줄이고 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현재 3조 달러에 달하는 암호 화폐 시장의 3분의 2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

자산관리 기술회가 다큐페이스의 설립자이자 사장인 마이클 핀스커는 "우리는 비트코인의 전체 암호화폐 시장의 점유율이 75%에서 50%로 바뀐 시장의 변화를 목격하고 있다"며 2017년 이후 비트코인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비율은 더 낮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코인베이스의 수익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암호화폐 거래량의 22%가 이더리움 거래에 관한 것이었고, 비트코인은 19%에 그쳤다. 두개 분기 연속으로 이더리움 거래량이 더 높은 것이다.

트라이브캐피탈의 자레드 매드프스는 "향후 10년 안에 소위 플리프닝(이더리움 시가총액이 비트코인을 넘어서는 것)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의 지속은 이더리움과 다른 암호화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투자자들은 소비자 물가가 계속 치솟고 있고 낮은 금리가 유지되는 상황에서암호화폐가 연준과 다른 중앙은행들이 경기부양책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사상 최고가 경신 등의 기록도 이어지고 있다.

다만 이더리움과 비트코인을 고수하고 다른 밈 코인은 피한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도지코인 같은 소위 밈 코인은 소셜 미디어 광고 등의 영향으로 가격이 급등했다가 급락했다.

암호화폐 IRA를 제공하는 투자회사 알토의 최고경영자(CEO) 에릭 사츠는 이와 관련 "암호화폐는 1990년대 인터넷과 매우 흡사하다. 당시 상장했던 많은 전자상거래 회사들 중 아마존만이 남아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투자자들은 신중히 투자해야 한다"고 전했다.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인 팍스풀 CEO 레이 유세프는 "투자자들은 도지코인, 시바 이노우 또는 다른 투기성 암호들을 보유해서는 안 된다"며 "주식시장과 같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또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의 다른 기업 주식을 소유하는 것과 밈 주식은 별개의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더리움 #비트코인 #가상화폐 #코인 #루나 #에이다 #리플 #라이트코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