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목표를 1200만명에서 1300만명으로 상향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백신 보릿고개' 우려는 사그라들지 않는 모습이다. 백신 공급 일정이 불투명한 상황이라 정부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4일 정부에 따르면 오는 2분기까지 1832만회분의 백신 공급을 통해 1300만명의 접종을 달성할 계획이다. 당초 1809만회분의 백신 도입이 예정된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3만회분을 추가로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백신 도입과 접종이 당초 계획 이상으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4월 말까지 300만명의 접종 목표를 10% 이상 초과 달성하는 등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처럼 도입 물량을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명 접종 목표를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도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2분기 백신 접종 대상 고령층을 당초 만 65~74세(494만명)에서 만 60~74세(895만명)으로 확대한다. 유치원.어린이집.초등(12학년) 교사와 돌봄인력 36만4000명과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에 대해서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실시한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30세 미만 사회필수 인력 등 19만1000명과 군장병 45만2000명에 대해서는 화이자 백신으로 6월부터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국내에 비축된 백신이 거의 소진된 상황이라 새 물량이 들어올 때까지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정부는 각 지자체에 5월 중순까지는 신규 1차 접종을 자제하고 2차 접종을 먼저 완료하는 데 집중해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분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인 경찰·소방·해양경찰 등 사회 필수인력과 만성신장질환자 예방접종 사전 예약을 지난달 29일까지 받았다.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한 접종은 이달 8일까지 진행한다.

7일 오후 대구 달성군보건소에서 달성소방서 119 구급대원이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대구 소방 관계자는 “119 구급대원들을 대상으로 각 군 보건소와 협력해 3월 중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7일 오후 대구 달성군보건소에서 달성소방서 119 구급대원이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대구 소방 관계자는 “119 구급대원들을 대상으로 각 군 보건소와 협력해 3월 중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구체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최소 잔여형 주사기(LDS)로 접종할 경우 지난 2일 기준 38만1000명분, 화이자 백신은 52만9000명분만 남았다. 정부는 14일부터 6월 첫째주까지 723만회분의 AZ백신을 공급받고 다음 달 까지 화이자 백신 500만회분이 들어올 것이라고 밝혔지만, 세부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정부의 계획대로 접종이 이뤄지려면 백신 도입 일정이 엇나가면 안 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최소 잔여형 주사기를 활용해 현재 한 10% 정도를 추가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접종 주기가 12주 정도로 길어서 대부분의 2차 접종은 3분기에 이뤄져 2분기에는 1차 접종을 최대한 진행한다"고 강조했다.

◈"백신 접종률 70% 도달해도 집단면역 달성 어려워" 관측도

이런 가운데 의료계에서는 백신 접종률이 70%에 도달해도 11월 집단면역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오는 11월까지 인구의 7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쳐 면역력을 확보하면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다는 정부의 관측과 정면 배치되는 것이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중앙임상위) 위원장은 전날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많은 국민들이 집단면역에 도달하면 코로나19가 사라지고, 마스크를 벗고 거리두기가 종료하고, 세계 여행도 격리 없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고 믿고 그날만 손꼽아 기다리겠지만, 접종률 70%에 도달한다고 바이러스가 사라지거나 거리두기 종료가 저절로 따라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전략에 대해 "바이러스 근절을 목표로 할 것이 아니라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줄이는 '피해 최소화'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 #접종 #물량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