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사례와 조사 경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3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사례와 조사 경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나 의심신고된 사례가 53건 추가돼 총 209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는 사망 신고 2건과 아나필락시스양 의심사례 3건도 포함됐다.

당국은 사망 신고 사례와 백신 접종 간 연관성에 대해 조사하겠다면서도 해외 사례 등을 들어 접종에 과도한 불안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사망 신고 2명…각 병원서 응급조치 실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사례 브리핑을 열고 "현재까지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209건"이라며 "어제(2일)는 53건이 신규로 신고됐다"고 밝혔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이날 오후 2시10분 자료를 통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3일 0시까지 8만7428명을 접종한 결과 이상반응 의심 신고 사례는 51건이 늘어 총 207건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의 발표 이후 약 1시간 후에 2건의 이상반응이 더 늘어났다.

정 청장은 "이 중에 207건은 예방접종 후에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의 경증 사례였다"며 "2건의 사망사례가 보고가 돼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첫 번째 사망자는 50대 남자이며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2일 오전 9시30분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을 맞었다"면서 "예방접종 11시간이 경과한 후에 흉통과 메스꺼움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해 치료했으나 금일(3일) 오전 7시에 사망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두 번째 사망자는 60대 남성으로 요양병원 입원환자이고 2월27일 오후 2시30분께 아스트라제네카로 예방접종을 맞았다"며 "33시간이 경과한 후에 발열과 전신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고 호전됐다가 상태가 악화돼 3일 오전 10시에 사망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고인의 유가족이 상세한 개인 정보 공개를 원하지 않아서 이 부분은 양해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조은희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접종 후 관리반장은 아나필락시스 치료 물질로 알려진 에피네프린 투약 여부에 대해 "사망 2건에 대해서는 이상반응이 있을 때 병원에서 응급조치를 했다"며 "아나필락시스 같은 증상이 있었으면 에피네프린을 조치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전날까지만 해도 사망, 중증 이상반응이 없었다는 발표에 대해 "저희가 분류를 할 때 일반적인 이상반응과 아나필락시스, 사망 사례로 분류를 해서 통계를 내고 있기 때문에 분류 상 설명에 대한 문제인 것 같다"며 "환자 상태가 변동이 있어서 집계 시점에 따라서도 다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일·의료기관·제조번호 등 종합 검토

백신 접종 후 사망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되면 4억3000만원의 국가보상금이 지급된다.

정 청장은 "백신접종과 이상반응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하는 건 쉽지 않다"며 "그래서 주로 의료전문가들로 팀을 구성해 역학조사와 함께 이중으로 판단을 하는 절차를 마련해 운영한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전 세계적으로 2억명 이상이 예방접종을 받은 상황이고 이상반응에 대한 분석 결과들을 많이 내고 있어서 참조하고 있다"며 "동일한 날짜, 의료기관, 제조번호의 백신을 맞은 접종자가 유사한 증상이 있는지, 사망에 이르게 된 원인이 다른 요인으로 설명이 가능한지 이런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조사해 인과관계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사망 신고가 접수된 접종자가 입원한 요양병원의 경우 각각 한 달에 5건, 7건 이상의 사망자가 평소에도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보다 앞서 접종을 시작한 영국의 경우 1758만2121명이 접종한 결과 사망 이상반응은 402명이 보고됐다. 이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05명, 화이자 백신은 197명이다.

미국의 경우에는 593만4756명이 접종해 사망 이상반응 보고는 없었다. 프랑스는 351만3000명이 접종해 화이자 백신 169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명, 모더나 백신 1명 등 171명의 사망 신고 사례가 보고됐다.

정 청장은 "해당 지자체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추가적인 의무기록조사와 시도의 신속대응팀의 검토, 질병관리청의 예방접종피해조사반 검토 등을 통해서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나필락시스양 반응 3명…1명은 관찰 필요

이상반응 신고 중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의심된다고 신고된 사례는 3명이다.

이는 예방접종 후 2시간 이내 호흡곤란·두드러기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로 급성 면역 반응인 아나필락시스와는 다르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아나필락시스는 접종 후 면역 반응이 과도하게 일어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조 반장은 "아나필락시스는 보통 아나필락시스, 아나필락시스 쇼크, 아나필락시스양 등 세 그룹으로 나눌 수 있다"며 "접종으로 문제가 되는 건 아나필락시스, 아나필락시스 쇼크를 말하는 거고, 아나필락시스양은 쇼크같은 게 없다. 병원에서는 이를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저희(추진단)가 자료를 받아서 나중에 분석을 통해 분류한다"고 설명했다.

3명의 신고 사례 중 2명은 회복돼 귀가를 했고 나머지 1명은 증상을 관찰 중이다.

정 청장은 "아나필락시스 등의 중증 이상반응을 방지하기 위해서 예방접종을 받는 분은 건강상태가 좋은 날 예방접종을 받아주길 바란다"며 "예방접종 대기 중에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예진 시에는 아픈 증상이 있거나 평소에 앓고 있는 만성질환 등을 의료진에게 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의학적 사유가 있는 경우 예방접종을 희망했더라도 제외가 가능하고 건강 상태가 개선되면 접종을 시행하도록 안내하고 있다"며 "만성질환자 모두가 접종이 금기는 아니다. 주의대상으로 관리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국민들은 과도하게 불안감을 갖고 접종을 피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신고 사례에 대해 신속하게 검토하고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 #백신부작용 #백신사망 #백신접종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