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준 목사
최철준 목사

하나님은 우리에게 무엇을 회복시켜 주실까? 하나님은 우리를 괴롭히는 모든 것에서 자유롭게 하실 뿐만 아니라 하나님은 위로를 회복시켜 주신다. 셋째로, 하나님은 우리에게 관계를 회복시켜 주신다.

하나님은 우리를 강한 자의 손에서 자유케 하시고 위로하신다. 하나님의 은혜가 풍성하게 임하자 백성들 가운데 탄식이 터져 나온다. 18절에 보면 “에브라임이 스스로 탄식함을 내가 분명히 들었노니...”. 탄식은 슬픔이 너무 커서 서 있을 수도 없이 앞뒤 좌우로 흔들리며 흐느끼는 것을 말한다. 자신들이 지은 죄의 추악함을 깨닫고 깊은 탄식이 터져 나온 것이다.

탄식하는 에브라임이 자신의 죄를 고백하며, 하나님 백성으로 거두어 달라고 간구한다. “주께서 나를 징벌하시매 멍에에 익숙하지 못한 송아지 같은 내가 징벌을 받았나이다 주는 나의 하나님 여호와이시니 나를 이끌어 돌이키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돌아오겠나이다”(18b).

우리가 탄식하고 뉘우친다고 하나님께 돌아올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후회하고 뉘우쳐도 하나님의 은혜가 없으면 하나님께 돌아갈 수 없다. 회개는 내 의지로 하는 것이 아니다.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가 있어야 하나님께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하나님의 은혜가 임한 백성들은 이렇게 간구한다. “주는 나의 하나님이시니 나를 이끌어 돌이키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돌아오겠나이다”.

영적인 메마름을 경험하고 있는가? 요즘 기쁨이 없고, 마음이 지쳐있는가? 에브라임 백성들이 드렸던 기도로 나아가보자. “나를 이끌어 돌이키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돌아오겠나이다”. 구원의 감격이 없고, 자원하는 심령 없이, 무기력하게 살아가고 있다면 기도해 보자. “나를 이끌어 돌이키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돌아오겠나이다”.

에브라임이 백성을 대표해서 죄에서 돌이키자 하나님이 위로하신다. 공동번역에 보면 “오냐, 에브라임은 내 아들이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나의 귀염둥이다. 책망을 하면서도 나는 한 번도 널 잊은 적이 없다. 가엾은 생각에 내 마음은 아프기만 하였다”(20절)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 느껴지는가. 회개하고 돌아올 때 하나님은 가장 좋은 것을 예비하고 계신다. 21절에 보면 하나님은 백성들이 돌아올 수 있는 길을 준비하시고 이정표까지 만들어 놓으셨다. 그러므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방황하지 말고, 여호와께로 돌아오는 것이다.

예레미야 33장에 보면 하나님께서 놀라운 약속을 주신다. 일을 행하시는 여호와, 성취하시는 여호와께서 말씀하신다. “너는 네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보이리라(33:2-3)”. 기도하면 크고 비밀한 일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하신다. 여기서 ‘크고 비밀한 일’은 하나님께서 출애굽한 백성들에게 가나안의 크고 놀라운 성읍들을 주실 때 사용했던 표현들이다. 바빌론의 포로로 끌려와 있는 백성들에게 하나님께서 내게 부르짖으면 응답하겠고 크고 놀라운 일을 주시는 관계를 다시 회복시켜 주시겠다고 약속하시는 것이다.

‘골리앗 끝장내기’라는 책에 보면 빌리 그레이엄이 했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다. 스코틀랜드에서 한 무리의 낚시꾼들이 종일 낚시를 하고 나서 저녁을 먹기 위해 한 음식점에 들렸다. 신나게 먹고 마시던 중에 한 낚시꾼이 놓친 물고기의 크기를 묘사하면서 두 팔을 활짝 폈다고 한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그때 웨이트리스가 찻주전자를 들고 그 옆을 지나가고 있었다. 결국 낚시꾼의 팔이 찻주전자를 쳐서 시꺼먼 차가 벽에 튀어 벽에 흉한 갈색 얼룩이 생기고 말았다. 난처해진 낚시꾼은 벌떡 일어나, 웨이트리스에게 연신 사과를 했다. 그때 손님 한 명이 자리에서 일어서며 말했다. “걱정하지 마세요”. 그 손님은 주머니에서 펜을 꺼내 얼룩 주위로 스케치를 해나갔다. 곧이어 웅장한 뿔이 뻗어 있는 멋진 사슴 그림이 나타났다. 음식점의 모든 손님이 그 작품 주위에 모여들어 감탄하다가, 곧 그 예술가가 영국 최고의 동물 화가인 에드윈 랜시어라는 것을 깨달았다. 보기 흉한 얼룩이 아름답기 그지없는 예술작품으로 다시 탄생하게 된 것이다.

빌리 그레이엄은 이런 글로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이 이야기를 생각할 때마다, 우리가 우리의 죄뿐만 아니라 실수까지 자백하면 하나님이 그것으로 우리에게 유익하고 그분께 영광이 되는 뭔가를 만들어 내실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금 떠올리게 되었다”.

우리는 우리 삶을 향한 하나님의 선한 뜻에서 벗어날 때가 많다. 우리가 내린 수많은 선택 때문에, 우리 자신은 물론이고 주변 사람들까지 실망하게 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 모든 실수를 아름다운 작품으로 승화시켜 주시는 분이시다. 예수님은 죄의 세력에 매여있는 나를 자유케 하시기 위해서 이 땅에 오셨다. 오랜 고통으로 신음하는 나를 위로하시고, 보상하시고, 온갖 죄와 실수로 얼룩져버린 나의 삶을 아름다운 작품으로 회복시켜 주시겠다고 약속하신다.

예수님은 우리 삶이 회복되기 위해서 우리가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지 않는다. 예수님은 그저 주님을 바라보고, 주님이 우리를 위해서 행하신 위대한 일을 바라보라고 말씀하신다. 우리 인생의 회복에 필요한 모든 것은 주님이 십자가에서 다 이루어 주셨다. “내가 다 이루었다”.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이 하늘과 땅의 권세를 가지고, 우리를 친히 도우실 것이다. 주님의 은혜 안에서 안식하라. 주님을 피난처로 삼으라. 주님이 내 삶을 회복시키시고 열매가 가득한 인생으로 우리를 축복하실 줄 믿는다.

최철준 목사(지구촌교회 젊은이목장 센터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최철준 #최철준목사 #지구촌교회 #청년부설교 #대학청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