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철준 목사
    [설교] 뜻을 정한 인생(1)
    다니엘이 살았던 시대는 상당히 혼란스런 상황에 있었다. 유다는 당시 최강대국인 바빌론에 망하고 성전은 파괴된다. 많은 백성들이 포로로 끌려왔다. 이런 상황에서 다니엘은 바빌론 제국의 세속적 가치에 물들지 않고 하나님 방식대로 살아간다. 그는 바빌론의 어떤 사람들보다 인정을 받고 왕을 섬기고 백성을 보호한다. 왕이 바뀌고 심지어 바빌론에서 메데와 페르시아로 나라가 바뀌는데도 총리로 쓰임 받는다..
  • 최철준 목사
    [설교] 이런 예배 되게 하소서(4)
    바울을 통해서 배워야 할 예배의 본질은 무엇일까? 기뻐하고 기도하고 감사할 뿐만 아니라 넷째로, 말씀을 듣고 삶에 적용해야 한다. 20절에서 바울은 교회를 향해 엄숙한 명령을 한다. 예언을 멸시치 말라. 여기서 말하는 예언은 구약의 선지자들과 신약의 사도들이 말한 내용들을 가리킨다. 한 마디로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지 말고 잘 들으라는 것이다...
  • 최철준 목사
    [설교] 이런 예배 되게 하소서(3)
    바울을 통해서 배워야 할 예배의 본질은 무엇일까? 기쁨과 중보기도로 드려야될 뿐만 아니라 세 번째로 범사에 감사하는 모습이다(5:18). 사도 바울은 모든 예배자들에게 권면한다. “범사에 감사하라”. 하나님의 백성은 언제나 감사해야 한다. 시편 기자도 고백한다.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며, 그의 모든 은택을 잊지 말지어다”. 어떤 사람은 그리스도인의 삶을 이렇게 정의했다. “그리스도인..
  • 최철준 목사
    [설교] 이런 예배 되게 하소서(2)
    바울을 통해서 배워야 할 예배의 본질은 무엇일까? 기쁨으로 예배할 뿐만 아니라, 둘째로, 중보기도로 나아가야 한다. 5장 17절에 바울은 공적인 예배에서 쉬지 말고 기도할 것을 당부한다. 복음서에 보면, 예수님이 기도를 가르치실 때 너희가 항상 기도하고 낙망치 말아야 될 것을 말씀하면서, 기도를 강조하기 위해서 악한 재판관과 끈질긴 과부의 비유를 말씀하신다...
  • 최철준 목사
    [설교] 이런 예배 되게 하소서(1)
    북경 동계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다. 북경 올림픽을 앞두고 중국 인권문제로 미국을 중심으로 보이콧을 하는 등 여러 이슈들이 있지만, 올림픽 경기의 감동을 잊을 수 없다. 3년 전에 우리나라 평창에서 열렸던 동계 올림픽 경기 중에, 감동적으로 다가왔던 경기는 스피드 스케이팅 500m 경기였다. 500m에서 경쟁한 이상화 선수와 일본의 고다이라와 선수는 승패를 떠나서 우리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다..
  • 최철준 목사
    [설교] 그럼에도 감사(3)
    우리가 어려움 중에도 감사할 수 있는 이유가 무엇인가? 하나님이 위로를 주시고, 위로자로 세워주시기 때문이다. 감사할 수 있는 세 번째 이유는, 어려움 통해 견고한 믿음으로 세워지기 때문이다. 바울은 환난 중에 위로하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면서 최근에 자신이 받은 환난을 예로 든다. 이 환난은 바울이 3차 전도여행 때 일어났던 에베소에서의 소요사건이다. 이 내용이 사도행전 19장23절에 묘사되어..
  • 최철준 목사
    [설교] 그럼에도 감사(2)
    우리가 어려움 중에도 감사할 수 있는 이유가 무엇인가? 하나님이 위로를 주실 뿐만 아니라, 둘째로 어려움을 통해 우리를 위로자로 세워주시기 때문이다.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말한다. “우리의 모든 환난 중에서 우리를 위로하사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 받는 위로로써 모든 환난 중에 있는 자들을 능히 위로하게 하시는 이시로다”(4절). 바울이 환난 중에 있을 때 위로의 하나님께서 바울을 위로..
  • 최철준 목사
    [설교] 그럼에도 감사(1)
    저의 딸이 4살 정도 되었을 때 이렇게 물은 적이 있다. 거울 앞에서 “나는 키가 무럭무럭 자라는데 아빠는 왜 키가 안 자라?” 정곡을 찌르는 질문이었다. 아내도 가끔씩 그런 얘기를 한다. 나의 머리카락이 잘 자라는 것을 보면서 자라야 할 것은 자라지 않고 자라지 말아야 할 것은 잘 자란다고... 딸에게 말했다. “아빠 키는 다 컸어. 그런데 아빠는 속사람이 자라고 있다...” 딸에게 말하고..
  • 최철준 목사
    [설교] 하나님의 일꾼(3)
    하나님과 사람들에게 기쁨이 되는 하나님의 일꾼은 어떤 사람일까? 영혼이 흔들리지 않도록 붙잡아 주는 사람이다. 한 사람이 진리의 말씀과 사랑으로 세워졌어도, 고난이 오면 흔들리게 된다. “아무도 이 여러 환난 중에 흔들리지 않게 하려 함이라”(3절). 여기서 ‘흔들린다’는 말은 헬라어로 ‘사이노’라는 말이다. ‘사이노’라는 단어는 처음에는 꼬리를 흔드는 개에 대해서 사용했다. 개가 꼬리를 흔..
  • 최철준 목사
    [설교] 하나님의 일꾼(2)
    하나님께서 기대하시는 하나님의 일꾼은 어떤 사람일까? 영혼에 대한 관심을 가질 뿐만 아니라, 둘째로, 영혼을 세우는 사람이다. 부모가 자녀에 대한 관심을 갖고, 사랑과 진리로 아이를 양육하는 것처럼 하나님의 일꾼은 영혼을 건강하게 세우기 위해서 애쓰는 사람이다. 2절에 보면 바울은 영혼을 세우기 위해서 디모데를 보낸다. 하나님의 사람 디모데를 보내는 목적이 무엇인가? “너희를 굳건하게 하고”..
  • 최철준 목사
    [설교] 하나님의 일꾼(1)
    ‘하나님의 일꾼’ 듣기만 해도 참 좋은 이름이다. 우리가 누군가에게 ‘하나님의 일꾼’이라는 말을 들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세상 사람들이 기대하는 사람이 바로 하나님의 일꾼이 아닐까 싶다. 그런데 하나님의 일꾼은 우리 그리스도인들도 만나고 싶은 사람이다. 교회에서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봉사하고 사랑으로 섬기는 사람을 보면 마음이 따뜻해진다. 목회자 중에도 저분은 정말 믿고 신뢰할..
  • 최철준 목사
    [설교] 믿음으로 소문난 공동체(3)
    믿음으로 소문난 공동체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말씀을 놓지 말고 하나님만을 섬겨야 한다.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며 살아야 한다. 바울은 데살로니가 성도들에게 말한다. "또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리신 그의 아들이 하늘로부터 강림하실 것을 너희가 어떻게 기다리는지를 말하니 이는 장래의 노하심에서 우리를 건지시는 예수시니라"(10절). 주님이 오시면 어떤 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