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뉴시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가능한 비핵화(FFVD)가 한·미 공동 목표라고 강조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미 국방부 청사에서 개최한 서욱 국방장관과의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SCM) 모두 발언에서 "오늘 한·미는 북한의 FFVD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역내 및 세계 안보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으로 남아 있다는데 동의한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전했다.

그는 북한의 이런 모든 위협에 맞서 미국은 한국의 안보에 전념할 것이며 한미 양국은 대북 억지능력을 향상할 일련의 정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작권 전환을 위한 모든 조건을 다 충족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러한 과정은 한미 동맹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 공동 방위비 분담에서 더 공정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서 장관은 북한이 지난 10일 열병식을 통해 새로운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무기를 공개하는 등 한반도 안보 환경의 유동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서 장관은 "이런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에도 불구하고 한·미 국방장관이 직접 만나 동맹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은 어떠한 안보 도전에도 변함없이 공고한 한·미동맹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