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사회자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사회자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해수부 공무원의 피살 사태와 관련해 "지금까지 대북정책이 참 환상에 빠지지 않았나 이런 느낌을 가질 수밖에 없게 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출연한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지난 문재인 정부 수립 이후 가장 열정을 들여서 노력했던 정책이 대북정책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누차 강조했다시피 북한과 대화에서 상당히 많은 진척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정부는 해왔는데 갑자기 이러한 사태가 일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언제 정부가 확인했는지 모르겠지만 아직 정부는 국민에게 (사태에) 대해서 소상히 얘기를 해주지 않고 있다"며 "이래서 우리 지금까지 대북정책이 참 환상에 빠지지 않았나"고 힐난했다.

정보라인을 통해 보고받은 것이 없었냐는 질문엔 "우리도 사전에 전혀 알지 못했고 언론보도를 통해서 비로소 알게 된 것"이라고 대답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도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 사건인데도 정부가 깜깜이로 모를수 있는지, 그동안 핫라인 등 소통채널은 허구였나"라며 "정부가 당당한 태도로 조치를 취해야 하고 사건 전반 과정을 소상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