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 아베 총리 페이스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8일 직접 사임을 표명했다.

NHK의 생방송에 따르면 그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 재발이 8월 상순 확인됐다면서 총리직을 사임하겠다고 정식으로 밝혔다.

그는 6월 정기 검진에서 재발 증상이 있었으며 8월 상순 재발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또 지난달 중반부터 체력 소모가 심각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개헌, 러시아와 평화 조약 등 문제 해결을 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아베 총리는 차기 총리가 정해질 때까지 총리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임기는 내녀 9월까지였으나 결국 지병의 재발로 또 다시 조기 사임하게 됐다. 그는 지난 2007년 1차 내각 시절에도 지병 악화로 조기 퇴진한 바 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