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이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종교시설 7곳으로 번졌다. 추가 전파로 발생한 확진자는 64명에 이른다.

이 중 232명은 서울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나타났고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방문해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시설만 168개소다.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본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방대본 국내 발생 현황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누적 796명이다. 전날 대비 64명이 증가했다.

사랑제일교회발 'N차 감염'이 발생한 장소는 21곳이며 이들 장소에서 총 10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중 종교시설이 7곳으로 가장 많다. 종교시설 확진자 수는 64명이다.

서울 노원구 소재 안디옥교회에선 지난 14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이날 낮 12시까지 총 2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도 종교시설 5곳에서 3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충남 계룡시 도곡산기도원에서는 총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N차 감염이 발생했거나, 발생 가능성이 있는 168곳에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168곳은 ▲직장 64곳 ▲학교·학원 43곳 ▲사회복지시설 17곳 ▲종교시설 16곳 ▲어린이집·유치원 11곳 ▲콜센터 4곳 ▲기타 2곳 등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만 747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473명, 인천 39명, 경기 235명이다.수도권 외에 충남 17명, 강원 8명, 경북 6명, 대구와 전북 각각 5명, 부산 4명, 대전 3명, 충북 1명 등이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중 60대는 216명(27.9%), 70대 이상은 101(13%)으로 60대 이상 확진자가 전체 확진자의 약 41%를 차지하고 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