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세대 미래목회 어떻게 할 것인가?
한세대 안종배 교수 ©기독일보 DB

안종배 교수(한세대, 국제미래학회 회장)가 14일 송촌장로교회(담임 박경배 목사) 초청 특강에서 ‘포스트 코로나, 한국교회와 기독교인의 과업과 언택트 목회선교 전략’이란 주제로 강연했다.

안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교회는 어려운 환경에 처하고 있지만 동시에 교회와 기독교인의 본질로 돌아갈 기회이고 이것은 한국교회의 선택 사항이 아니라 필수 사항”이라며 “교회의 본질인 예배, 교제, 섬김, 전도로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예배는 교인이 있는 모든 곳이 예배의 처소가 되고, 소그룹 기독교 공감 공동체가 교제의 핵심 주체가 되며, 사회봉사와 이웃에의 나눔을 통해 섬김을 실천하며, 기독교적 삶의 모범과 언택트 스마트를 활용한 복음 전파를 통해 전도를 확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회와 기독교인은 창조질서의 복원을 위한 4가지 회복운동 과업을 수행해야 한다”며 “첫째, 자연 회복운동으로 하나님이 창조하신 아름다운 자연을 다스리라는 문화명령을 수행하고, 그 실천운동으로 ‘아껴쓰기운동’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둘째, 가족 회복운동으로 하나님께서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시고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문화명령을 수행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결혼·출산 장려운동을 교회가 적극 추진해야 하고, 셋째, 인성회복 운동으로 정직하며 타인을 배려하고 협력하는 인성은 성령의 열매이자 성경적 가치이다. 그 실천운동으로 정직운동과 인성 클린콘텐츠 운동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넷째, 영성회복 운동으로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먼저 구하라는 말씀에 순종하며 하나님의 나라와 고귀한 가치를 추구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이를 위해 성경 묵상운동을 전개할 것”을 제안했다.

안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목회선교 전략’으로 다섯 가지를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먼저 언택트와 콘택트 목회선교는 선택이 아니라 상호 보완으로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며 “둘째, 언택트 목회선교는 실시간·양방향 중심으로 언택트라도 함께 한다는 현존감을 강화해야 하며 셋째, 교회는 따뜻한 공동체 목회선교를 지향해야 한다. 소그룹 언택트 성경공부와 순모임을 통해 공감 공동체를 확산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넷째, 모든 기독교인은 스마트 선교사가 되어야 한다. 모든 기독교인은 스마트폰을 통해 복음과 기독교 콘텐츠와 사랑을 나누는 스마트 선교사가 되어야 한다”며 “다섯째, 교회는 다음세대, 미래인재의 영적 요람이 되어야 한다. 기독교적 가치관과 성경적 역량을 갖추는 것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미래 인재 핵심역량이다. 시대의 변화를 리더할 수 있는 성경적 인재를 양성하는 역할을 교회가 담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교회와 기독교인이 본질로 돌아가고 자연회복, 가족회복, 인성회복, 영성회복의 과업을 수행해야 한다”며 “언택트 목회선교 전략을 실천할 때 교회와 기독교인이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 복음이 더욱 확산되고 교회가 회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선하신 하나님께서 예레미야 선지자를 통해 말씀하신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고 한 것처럼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한국 교회와 기독교인에게 새로운 미래와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우리가 먼저 회개하고 하나님과 예수님 그리고 성령님께로 회복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