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돼지고기·쇠고기를 비롯해 가정 내 식재료의 소비자물가 상승폭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유가 하락과 글로벌 경제활동 위축으로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폭이 마이너스(-)로 추락한 가운데 먹거리 물가만 고공 행진한 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위 '집밥 수요'라 불리는 가정 내 식소비가 늘고, 여기에 긴급재난지원금이 효과를 발휘하면서 먹거리 물가도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돼지고기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2.2% 상승했다. 이는 2015년 2월(12.9%) 이후 5년3개월 만에 나타난 최대 상승폭이다.

국산쇠고기 가격도 전년 동월 대비 6.6% 상승, 2016년 12월(6.9%) 이후 3년5개월 만에 최고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달 농축수산물도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했다. 전체 물가상승률 가운데 농축수산물의 기여도는 0.24% 수준을 나타냈다. 특히 축산물이 0.17%로 컸다.

반면 외식 물가는 예년보다 낮은 상승률에 그쳐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밖에서는 안 사먹고 대신 장을 봐 집에서 만들어 먹는 식으로 식생활이 변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이 지급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식재료 소비 증가세에 힘을 실어준 모양새다. 다음 달에도 비슷한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난달 전체 물가상승률은 -0.3%를 기록, 지난해 9월(-0.4%)에 이어 두 번째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그러나 정부는 '디플레이션' 우려에는 선을 긋고 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이번에는 원인 자체가 수요측보다는 석유류 등 공급측 요인"이라며 "또 5월 한 달밖에 되지 않아 이를 두고 디플레라 판단하긴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