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 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린 가운데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지난 24일 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린 가운데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뉴시스

홍콩 중심가에서 24일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을 비난하는 시위 참가자들과 경찰 간의 충돌이 격화되면서 최소 180명이 체포됐다고 홍콩 경찰이 밝혔다.

24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중심가 코즈웨이 베이 지역에서 검은 옷을 입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수 천 명의 시위대가 "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 "홍콩 독립 뿐"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특히 경찰은 시위 진압 과정에서 최소 18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일부 과격파가 도로를 봉쇄하고 신호등을 부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를 진압하기 위해 물대포 트럭(water cannon truck·방수차)를 동원했으며 최루탄을 발사했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22일 오전 개막한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 연례회의에 홍콩 국가보안법(정식명칭 '전국인민대표대회 홍콩특별행정부 국가안전 유지 법률제도와 집행기제의 확립에 관한 결정' 결의안 초안이 제출됐다.

홍콩에서는 기본법 23조를 근거로 하는 국가보안법 제정이 시도돼 왔다. 홍콩 기본법 23조는 "국가를 배반하고 국가를 분열시키며 반동을 선동하는 행위를 금지해야 하며 국가전복과 반란을 선동하거나 국가안전을 저해하는 위험인물 등에 대해 최장 3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한다"는 등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반발은 아직도 거세다. 홍콩 정부는 지난 2003년 기본법 23조를 근거로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려 했지만 대규모 시위로 포기한 바 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가보안법 제정과 관련 반발 불식을 위해 "홍콩의 높은 자율성, 홍콩 거주자들의 권리와 자유, 홍콩 내 외국인 투자자들의 정당한 권익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홍콩 시민들은 믿지 않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