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에 쏠린 눈…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 관련 논란 해명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관계자들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 관련 논란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와 대한불교조계종 등 5개 종교단체가 20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관련된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운동의 시작에는 생존자 할머니들의 ‘엄청난 용기’가 있었고, 그 용기에 응답한 시민들의 연대가 있었다”며 “위안부 문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제 18명에 불과한 일본군‘위안부’ 생존자 할머니들을 위해서라도, 우리 자신을 위해서라도 이 운동은 계속되어야만 한다”고 했다.

이어 “정의연과 나눔의집의 역사는 여성인권운동이자, 평화운동이며, 역사바로세우기운동이다. 이 일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우리의 송구한 맘을 담아서 함께 거친 바다를 꿋꿋하게 항해하는 배다. 모두의 염원을 담은 배가 항해를 무사히 마치고 반드시 목적지까지 닿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할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고 했다.

특히 “현재 정의연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회계나 운영에 대한 문제가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함이 마땅하다. 정의연은 이를 소상히 밝히기 위해서 회계법인에 감사를 요청하였고, 내부 반성도 진행 중”이라며 “또한, 생존자 할머니의 안락한 보금자리로 시작한 나눔의집을 둘러싼 운영문제 역시 사실관계가 조속히 확인되어야 한다. 이를 위한 후속 조치도 시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 결과를 차분히 기다려야 한다. 그에 따라 공정하고 명확하게 문제를 해결하면 될 일”이라며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우리는 한 가지 질문을 우리 자신에게 던진다. 정의연과 나눔의집이 홀로 거친 바다를 항해하는 동안 얼마나 힘들었을까. 뜻있는 시민들이 헌신적으로 연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의연의 설립목적인 일본의 사과와 보상,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은 더디기만 한데도 우리는 그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고 했다.

이들은 “더 이상 생존해 계신 할머니들과 몇몇 단체와 활동가만이 인류의 오류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이 일, 이 크고 무거운 짐을 지고 아파하지 않도록 우리 종교인은 물론 모든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역사의 긴 흐름으로 살펴보면 우리 모두 이 일의 당사자다. 생존자가 사라지면 이 문제도 종결될 것이라는 생각은 헛된 망상이다. 우리가 정의연이며 나눔의집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에게 간절히 호소한다. 지금은 초발심(初發心)을 상기할 때”라며 “서로 탓하며 맞설 때가 아니다. 잘못이 있다면 고치고, 함께 살아갈 내일을 준비하자. 그 어떤 이유로도 생존자 할머니들과 우리 사회가 함께 쌓아 올린 공든 탑이 무너지지 않도록, ‘역사바로세우기’가 좌절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이 호소문은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원행),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한국천주교(대주교 김희중), 원불교(교정원장 오도철), 천도교(교령 송범두) 명의로 발표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