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종교자유위원회 보고서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

북한 내부의 불확실성이 인권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으며 신종 코로나 위기가 인권 탄압 구실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VOA(미국의소리)가 7일 보도했다.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 텐진 도지 위원은 VOA와의 최근 인터뷰에서 "북한 내부의 불확실성이 이미 열악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며 "북한 내 불확실한 상황이 면밀하게 견제되지 않을 경우, 종교나 신앙 측면에서 주민들을 박해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즉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2주 넘게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다시 공개 석상에 나타난 것과 관련해 북한 인권 악화를 우려한 것이라고 VOA는 했다.

도지 위원은 "정치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을 만들지 않기 위해 북한 정권이 스스로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는 종교와 신앙이 있는 사람들을 더 강력하게 탄압할지도 모른다"면서 "동시에 북한 정권이 코로나 확산 위기를 신앙인들에 대한 박해의 구실로 이용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종교의 자유는 인권 중에서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자유다. 이는 미국의 가치일 뿐 아니라, 유엔에서도 보장하는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라며 "북한 헌법이 원칙적으로 종교의 자유를 보호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실상은 다르다"고 주장했다고 VOA는 전했다.

도지 의원은 "북한 정권이 사람들의 삶과 자유에 절대적인 통제력을 지니고 있어, 사람들이 어떠한 종교나 신앙을 따를 기본적인 자유를 빼앗기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VOA는 덧붙이기도 했다.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지난 20년 간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으로 지정할 것을 권고했고 미 국무부도 이에 따랐지만 북한의 상황에 변함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도지 위원은 "미국이 북한과 안보 문제를 협상하는데 있어서 종교적 자유를 포함한 인권 문제는 언제나 거론돼야 한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공석으로 남아있는 북한인권특사를 하루 속히 임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지 위원은 "트럼프 행정부가 인권의 맨 앞에 있는 종교 자유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며, 따라서 국제종교자유위원회의 권고 사항들을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