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은 16일 "솔직히 아쉽지만 꼭 필요한 만큼이라도 표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정부 여당을 견제할 작은 힘이나마 남겨주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총선 결과 관련 특별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도 변화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 지지를 얻기에 통합당의 변화가 모자랐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국민 마음을 잘 새겨 야당도 변화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나라를 옳지 않은 길로 끌고간다고 본다. 하지만 어쩌겠나. 국민이 이 정부를 도우라고 요구한 만큼 야당도 그 뜻에 따르겠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에게도 당부한다"며 "코로나 경제위기에 정부가 최대한 선제적으로 대응해 재정으로 극복해야 한다. 전례없는 위기 극복을 위해 야당의 지적과 요구에도 귀 기울이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부족하고 미워도 나라의 앞날을 위해 야당을 살려주셔야 한다. 부탁드린다"며 "지난 20일 성원해주신 것 마음에 간직하겠다"며 감사를 표했다.

총괄 선대위원장 거취는 이 시간으로 끝인지 묻자 "제가 여기 올 때부터 분명히 말씀드렸다. 선거를 치를 때까지 제가 할 수 있는 임무라고 생각하고 선거가 끝나면 깨끗하게 일선에서 물러난다고 했다"고 했다. 비상대책위원장을 맡는 지에는 "비대위 얘기가 나오나? 저는 그런 얘기 들어본 적 없다"고 답했다.

선거 결과를 처음에 긍정적으로 봤는데 현재 결과를 어떻게 보는지에는 "뭐 그렇게 내가 크게 놀라진 않고 있다. 제가 이 당에 오기 전부터 늘 얘기하던게 그것인데, 어떻게 선거과정 속에서 변화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했다. 변화하지 않은 결과가 그대로 반영됐다"고 밝혔다.

선거 패배 요인에 대해서는 "패배 본질이 어디 있었는지는 앞으로 통합당을 다시 일으킬 사람들이 잘 분석해서 어떻게 할 것인지 방안이 나오겠죠"라고 말했다. 그 역할을 당에서 요구할 경우에는 "그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부인했다.

이승주 최서진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선 #선거 #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