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조광한 시장이 남기총과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이 남기총과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남양주시

경기 남양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남양주기독교총연합회(남기총)에 집회 예배 자제를 요청했다.

조광한 시장(남양주)은 18일 시청 맑음이방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남기총 정귀석 총회장과 임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조 시장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일부 지역 교회에서는 예배로 인한 집단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시민들이 교회 집회 예배 시 집단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시민의 불안과 염려를 한시라도 빨리 해소하기 위해서는 적극적 협조가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정 총회장은 “국가적 재난 수준의 코로나19로부터 성도 및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남양주기독교총연합회도 이번 주에는 온라인이나 가정예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이달 초부터 권역별로 담당 부서를 지정해 지역 교회를 대상으로 예배 모니터링과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예배 자제를 권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남양주 #코로나19 #우한폐렴 #남기총 #집회자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