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의강교회
방역당국이 은혜의강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하루새 40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확진자가 총 46명이 된 성남 은혜의강교회회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가 16일 “구로콜센터 상황보다 더 크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15일 31개 시·군과 함께 현장 주일예배를 드린 도내 교회에 약 3,100명의 인력을 투입, 감염예방수칙 준수 여주를 확인했다는 사실을 전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관련 수칙을 지키지 않은 교회를 상대로 “아직 (현장) 예배 제한에 대한 행정명령은 검토한 적 없다”며 “교회들에 감염예방수칙 준수를 강력하게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은혜의강교회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