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체 확진자 125명(8일 오후 5시 기준)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의 수가 45명(35.1%)인 것으로 조사되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전문가들은 "서울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지 않더라도 산발적 발생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반해 대구와 경상북도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의 수는 각각 963명(17.9%), 304명(28.1%)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보더라도 산발적 발병 사례는 1467명(20.6%) 수준이다.

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환자 누계가 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날 8명 늘어 총 120명으로 파악됐다. 이후 이날 오후 관악구 1명, 강남구 1명, 동대문구 6명 등에서 8명의 추가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이날 오후 5시이후를 기준으로 총 128명이 됐다.

8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서울지역에서 격리 중인 환자는 92명, 완치 후 퇴원한 환자는 27명이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의심환자 2만9808명 중 2만6427명은 음성이며, 나머지 3381명은 검사 중인 상태다.

문제는 아직 뚜렷한 감염원을 찾지 못해 '기타'로 분류된 확진 환자의 수가 전체 128명 중 45명(35.1%)이나 되는 것이다. 감염원을 알 수 없는 나머지 45명에 대해서는 서울시가 감염경로와 산발사례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은 해외방문, 타 시도방문 이력 등이 없어 여전히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인 상태다.

다만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전국적으로 79.4%는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이 확인된 사례"라 밝히고, "산발적인 발생 사례 또는 조사가 진행 중인 사례는 20.6%로 대부분 조사가 진행되면서 감염 경로에 대한 부분들을 추적·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윤슬기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