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신천지 폐쇄
전북 관계자들이 지난 26일 전북 전주시 신천지 하늘문화센터에서 시설폐쇄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뉴시스

전북도가 5일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신천지의 도내 종교시설 14곳을 추가로 확인, 행정처분하는 등 모두 88곳의 신천지 시설을 폐쇄하고 모니터링 하고 있다.

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넘겨받은 신천지 시설자료 13곳과 도민 제보 1곳 등 신천지 종교시설 14곳을 확인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시설 폐쇄와 집회금지 행정처분을 했다.

이로써 전북도가 폐쇄 조치를 했던 도내 신천지 종교시설은 모두 88곳으로 늘었고, 교회 5곳과 복음방, 문화센터, 사무실 등 부속시설 83곳으로 신천지에서 공개한 곳 64곳, 정부 자료 13곳, 도민 제보 11곳이 된다.

전북도는 각 시군과 함께 지난달 26일 신천지 시설 66곳(신천지 공개 64곳과 도민 제보 2곳)에 행정명령을 시작으로 정보 자료와 도민 제보로 지난달 28일에 6곳(도민 제보), 지난 2일에 2곳(도민 제보)을 추가해 88곳 시설을 폐쇄, 긴급방역을 진행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도민 제보는 일일이 현장 확인에 나서는 등 총력을 다 하고 있다. 추가로 확인되는 신천지 시설이 있으면 즉시 시설 폐쇄를 할 예정이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전북 #코로나19 #우한폐렴 #신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