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제출 명단, 신뢰성 문제 계속 제기돼
신도 감염경로, 동선 파악 등 방역 관리 목적
정확한 1·2월 예배 참석자, 시설 확인할 계획”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5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는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뉴시스
정부가 5일 오전부터 신천지 과천본부를 전격 행정조사하고 있다.

행정조사기본법에 따르면 ‘행정조사’란 행정기관이 정책을 결정하거나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정보나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현장조사·문서열람 등을 하거나 조사대상자에게 보고 및 자료제출과 진술 요구 등을 하는 활동을 말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가 제출한 신도 명단에 대한 신뢰성 문제가 반복해서 제기돼 자료 검증이 필요성하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신도와 교육생의 인적 사항 명단, 일체의 예배별 출석 기록, 모든 신천지 시설의 주소 정보 등으로 기존에 제출한 명단의 신뢰성을 검증하고 신도들의 감염경로와 동선 등을 파악하기 위한 방역 관리 목적”이라고 말했다. 신천지 측에도 사전 통지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행정조사를 바탕으로) 검찰에서 포렌식 분석할 수 있는 인력을 지원받아 명단 전체에 대한 정확성과, 1·2월 예배에 참석한 이들에 대한 신천지 측 출석확인 시스템을 보면서 정확한 참석자를 확인하고, 시설 장소에 대한 소재지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이날 조사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관리전담반,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할조사팀가 함께 검찰청 포렌식 분석팀 등이 참여하고 있다고 한다. 포렌식(forensic)이란 범죄사실 등을 밝혀내기 위한 수사기관 등을 사용하는 과학적 수단이나 방법을 의미한다.

방역당국은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신도들이 숨어버릴 수 있다”며 강제조치에 신중한 입장을 보였던 터라, 이날 행정조사가 향후 검찰의 압수수색 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신천지 #코로나19 #행정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