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우리의 동해와 관련해 당사국인 한국과 일본이 '동해병기'에 합의해야한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23일(현지시간) 한국의 '동해-일본해 병기' 주장과 관련해 '모든 공해(公海)에 대해 단일명칭을 쓰는 것'이 오랜 정책임을 확인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익명의 국무부 당국자의 말을 빌려 이날 제18회 국제수로기구(IHO) 총회에서 논의될 '동해 표기 문제'에 대한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미 정부는 지명위원회(BGN)에 의해 결정된 명칭을 사용한다"면서 "해당 해역에 대한 BGN의 기준 명칭(standard name)은 일본해(Sea of Japan)"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한국은 다른 명칭을 사용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한국과 일본이 이 문제에 대해 서로 동의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마련해서 IHO에 내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항해안전 유지 차원에서 해상 표기도 지명과 같이 단일명칭 원칙을 적용하고 있는 기존 방침을 재확인하면서 한국 입장을 반영해 직접적인 거부보다는 한·일 양국의 합의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IHO는 이날 모나코에서 개막한 이번 총회에서 1953년 3판 발행 이후 개정이 지연되고 있는 국제 표준 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 개정을 위해 동해 표기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한국 대표단은 S23 신판 개정을 통해 동해(East Sea)를 일본해(Sea of Japan)와 병기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인터넷 상에서는 백악관 홈페이지를 중심으로 동해냐 일본해냐를 두고 한·일 양국 네티즌들의 치열한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동해병기 #IHO #미국정부 #국제수로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