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발사대 2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2기가 지난 6일 오산공군기지에 들어왔다. ©주한미군사령부

[기독일보=국방] 지난 6일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2기와 일부 장비가 반입된 데 이어 3월 중으로 사격통제레이더(AN/TPY-2)가 한국에 전개될 전망이다.

성주골프장에 배치될 사격통제레이더와 발사대, 통제소(지휘소) 위치 등을 측량할 전문요원들이 곧 미국 본토와 괌 기지에서 파견될 것으로 전해졌다고 연합뉴스가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정부의 한 고위 소식통은 "사드 장비들은 정상적 절차에 의해 한국에 순차적으로 반입될 것"이라며 "사드 레이더도 가급적 이달 중으로 반입되어 운용시험 등을 거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장비 전개 절차가 끝나면 곧바로 작전운용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양국 군 당국의 방침"이라며 "배치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사드를 실질적으로 작전 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레이더를 테스트해 보고 장비를 시험 가동하는 등 가동 시기를 앞당기는 것이 절박한 실정이라는 것을 미국 측도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한미 군 당국의 움직임을 볼 때 3월 중으로 사드 레이더가 반입되어 시험 가동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사드 장비를 부지에 배치하고, 시험 가동하는 전문 인력은 미 텍사스주 포트블리스 기지와 괌 사드기지에서 활동하는 요원으로 편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성주골프장은 곳곳이 평탄화되어 있어 사드 장비를 설치하는 데 시간은 많이 소요되지 않을 것으로 군은 판단하고 있다.

사드 장비가 성주골프장에 배치 완료되기 전 우리 군 패트리엇 사격통제소와 상호연동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 공사도 병행해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 발사한 미사일을 사드 레이더가 탐지하면 주한미군 탄도탄작전통제소(TMO-Cell)에 정보가 연동된다. 이 정보는 TMO-Cell을 통해 우리 군 탄도탄작전통제소(AMD-Cell)에 즉각 전달된다.

미측은 사드 레이더 등 추가 장비를 반입하는 모습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에 난색을 표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 1개 포대는 통제소와 사격통제레이더 1대, 발사대 6기 등으로 구성되며, 발사대 1기마다 8대의 요격 미사일이 장착된다.

이번에 오산기지를 통해 발사대 2기를 비롯한 일부 장비들만 들어온 것으로 전해져 앞으로 발사대 4기와 레이더, 통제소 등이 추가로 전개돼야 한다.

사드 레이더는 탐지거리가 600∼800㎞로 성주에 배치되면 북한 대부분 지역이 탐지망에 들어간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드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