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정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마이클 플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번 통화시 양측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향후에도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하는 가운데 북한의 도발 억제를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는 플린 국가안보보좌관의 요청으로 오전 11시35분에 이뤄졌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첫 도발에 나섬에 따라 한미간 고위급 채널을 바로 가동해 북한의 도발에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두 사람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다음날인 지난달 22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동맹 관계 발전과 양국 안보현안에 대한 긴밀한 공조를 다짐한 바 있다.

또한, 김 실장은 트럼프 정부 출범 전인 지난달 9일 미국을 방문해 플린 보좌관과 회동하고 북핵 불용 및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등을 재확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관진 #북한도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