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국방] 한미 국방장관은 3일 열린 회담에서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올해 중에 배치해 운용할 수 있도록 계획대로 추진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회담에서 "주한미군 사드 체계는 오로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체계"라 강조하며 이같이 합의했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양국 장관은 또 최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공동 평가하고 향후 도발 가능성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으며, 이와 관련해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한국에 대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미국의 강력한 확장억제 공약을 재확인했다.

국방부는 "트럼프 행정부에서도 굳건한 한미동맹과 강력한 대한 방위공약을 지속·강화해 나가기로 했으며, 앞으로도 양국관계를 공동의 가치와 신뢰에 기반한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더욱 심화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회담 결과를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미국방장관회담 #사드배치 #북한억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