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기독일보 DB

[기독일보=경제] [기독일보=경제] 한국 최고 부호 5명의 재산 합계가 북한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한국시간) 블룸버그의 3일기준 억만장자 집계에 따르면 한국에서 세계 400위 부자에 포함된 사람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81위)과 서경배 아모레퍼시픽룹 회장(139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179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309위), 최태원 SK그룹 회장(367위) 등 5명이다.

이들의 주식, 현금 등 각종 재산을 합치면 모두 364억달러(40조1,706억원)로, 통계청 자료에 나온 지난해 북한의 명목 GDP(33조9,494억원)보다 18.3% 많다. 이들 5명의 자산은 한국 GDP 대비로는 2.7%였다.

국내 최고 부자인 이건희 회장의 재산은 119억 달러(13조8,000억원)다. 2억5,000만명인 미국 성인 모두에게 맥도날드 빅맥을 1개씩 사줄 수 있는 금액이라고 불름버그는 분석했다.

하지만 이 회장의 재산은 삼성 계열사들의 주가 하락으로 올들어 9.6%(13억달러·1조5,000억원) 줄었다. 그의 재산의 절반 이상은 삼성전자 지분(4.1%)으로 66억 달러 규모다. 이 회장은 삼성생명 지분 21%(38억 달러)도 보유하고 있다.

국내 2위 부자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재산은 85억달러(9조9,000억원)로, 올 들어 지금까지 55.7%(30억달러·3조5,000억원) 늘었다.

3위인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재산은 70억달러(8조1천억원)로 11.7%(9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그는 삼성물산 지분 16.5%(39억 달러)와 지난해 상장된 삼성SDS 지분 11%(20억 달러) 등을 가지고 있지만, 삼성전자 보유 지분은 1%에 못 미친다.

4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올해 자산이 17.0%(9억8,000만 달러)나 줄어 48억달러(5조6,000억원)에 그쳤고, 31개월의 수감 생활 끝에 지난 8월 사면 복권되면서 성경책을 가지고 나온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최근 400위 안에 이름을 다시 올리며 국내 5위에 올랐다. 그의 재산은 42억달러(4조9,000억원)로 올 초보다 4.2%(1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재벌 #억만장자 #이건희 #서경배 #이재용 #정몽구 #최태원